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백신 허위정보 비판에…유튜브 "동영상 믿을만한지 표시"

송고시간2021-07-20 08:19

유튜브, 건강 동영상 대상…미 정부 'SNS가 접종 더디게 해' 비판

트위터도 호응…페이스북 "백신 접종률 실패 '희생양' 삼아" 반박

유튜브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유튜브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세계 최대 동영상 공유 플랫폼 유튜브가 건강·보건 관련 동영상에 출처가 얼마나 권위 있는지를 알려주는 표시를 달기로 했다.

유튜브는 19일(현지시간) 건강 관련 동영상에 이런 조처를 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고 블룸버그 통신과 경제매체 CNBC가 보도했다.

이 조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16일 소셜미디어를 두고 백신에 대한 허위 정보를 퍼뜨려 사람들을 죽이고 있다고 비판한 뒤 나왔다.

이에 따라 앞으로 유튜브의 일부 건강·보건 동영상에는 이용자들에게 그 출처가 얼마나 권위 있는지를 알려주는 '정보 패널'이 붙는다. 일례로 공식 인가된 병원이 올린 동영상은 권위 있는 정보로 분류된다.

유튜브는 또 이용자가 특정 보건 용어를 검색하면 해당 용어와 관련해 미리 선정한 동영상을 검색 결과의 더 앞순위에 올려 보여줄 예정이다.

유튜브는 이를 위해 비정부 기구인 미국 국립의학원(NAM)이 마련한 온라인 정보 검증 지침을 이용할 계획이다.

유튜브의 헬스케어 국장인 가스 그레이엄 박사는 "이것은 유튜브에서 권위 있는 건강 (정보의) 출처를 파악하고 이를 지정하려는 우리의 첫 번째 조치"라고 말했다.

그레이엄 박사는 다른 플랫폼들도 유튜브가 적용할 원칙을 검토하고 도입을 검토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유튜브는 이번 조치가 올해 2월부터 작업해오던 것이며, 미국뿐 아니라 다른 국가에도 이런 조치를 도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국 행정부는 최근 소셜미디어를 통해 유포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허위정보가 접종 거부·망설임에 한몫하고 있다고 판단하고 이를 대대적으로 비판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소셜미디어가 "사람들을 죽이고 있다"고 맹공했다가 19일 "그게 아니라 터무니없는 허위정보에 뭔가를 하라는 뜻"이라고 한발 물러섰다. 비베크 머시 미국 공중보건서비스단(PHSCC) 단장도 허위정보가 백신 접종 속도를 늦추는 주요 원인 중 하나라며 소셜미디어를 겨냥했다.

이런 지적에 트위터도 권위 있는 건강 정보를 증진하기 위한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페이스북은 미국이 백신 접종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것이 페이스북 책임은 아니라고 반박했다. 익명의 이 회사 관계자는 바이든 행정부가 소셜미디어를 백신 접종률 목표 달성 실패의 '희생양'으로 삼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