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경북 낮 최고 34도 무더위…곳에 따라 번개 소나기

송고시간2021-07-20 06:30

beta

20일 대구와 경북은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무덥겠다.

오후에는 대기불안정으로 곳에 따라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대구기상청은 "무더위가 장기간 지속됨에 따라 온열 질환 발생 가능성이 높으니 수분과 염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야외활동이나 외출은 자제하고, 가축 축사 온도 조절 등에도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분수가 반가운 계절'
'분수가 반가운 계절'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20일 대구와 경북은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무덥겠다. 지역 대부분에 폭염특보가 내려져 있다.

대구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은 대구 24.8도, 구미 23.8도, 안동 23.6도였다. 경북 포항의 아침 최저기온은 25.8도로, '열대야'에 해당했다.

낮 최고 기온은 대구가 34도까지 올라가는 것을 비롯해 29∼34도의 분포를 보여 평년(28∼32도)과 비슷하거나 다소 높겠다.

오후에는 대기불안정으로 곳에 따라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강수량은 5∼60㎜이다.

대구기상청은 "무더위가 장기간 지속됨에 따라 온열 질환 발생 가능성이 높으니 수분과 염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야외활동이나 외출은 자제하고, 가축 축사 온도 조절 등에도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lee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