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남권 메가시티는 국가 발전 견인" 5개 광역단체 상생 모색(종합)

송고시간2021-07-20 16:43

beta

부산·대구·울산·경북·경남 5개 광역단체 시·도지사들이 20일 울산에 모여 상생과 공동 번영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울산시와 국민일보는 이날 오후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2021 영남미래포럼'과 '제2회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를 열었다.

'영남권 대통합, 대한민국의 새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열린 포럼은 수도권 과밀화 폐해와 지방소멸 위기 등 현안을 논의하고, 영남권이 공동 현안을 지속해서 협의해 상생·협력하는 방안을 마련하고자 마련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대구·울산·경북·경남 시도지사, 울산서 영남미래포럼 개최

'영남권 상생 번영 협약서' 서명…"함께 하지 않으면 미래 없어"

울산서 만난 영남권 시도지사들
울산서 만난 영남권 시도지사들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영남권 5개 시도지사들이 20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1 영남미래포럼'에 참가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형준 부산시장, 권영진 대구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이철우 경북도지사. 2021.7.20 yongtae@yna.co.kr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김근주 기자 = 부산·대구·울산·경북·경남 5개 광역단체 시·도지사들이 20일 울산에 모여 상생과 공동 번영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울산시와 국민일보는 이날 오후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2021 영남미래포럼'과 '제2회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를 열었다.

'영남권 대통합, 대한민국의 새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열린 포럼은 수도권 과밀화 폐해와 지방소멸 위기 등 현안을 논의하고, 영남권이 공동 현안을 지속해서 협의해 상생·협력하는 방안을 마련하고자 마련됐다.

포럼에서는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이 좌장을 맡고 박형준 부산시장, 권영진 대구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 시·도지사가 패널로 참가해 의견을 나눴다.

변재운 국민일보 사장과 5개 시·도 관계자 등 80여 명도 참석했다.

송철호 시장은 '수도권 블랙홀'에 따른 경제·산업·문화·인구 등 사회문제에 대한 울산 대응 방안, 국가균형발전 방안 등을 제시했다.

김경수 지사는 지역이 아닌 국가 차원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서라도 수도권을 제외한 초광역 단위 대도시권이 필요하다고 설명하면서, 앞으로는 자치단체가 아니라 정부가 국가사업으로 권역별 메가시티 조성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영남미래포럼 참석하는 5개 시도지사들
영남미래포럼 참석하는 5개 시도지사들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영남권 5개 시도지사들이 20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1 영남미래포럼'에 참가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권영진 대구시장,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송철호 울산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박형준 부산시장. 2021.7.20 yongtae@yna.co.kr

포럼 후에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가 이어졌다.

협의회에서는 지방분권과 지역 균형발전 강화를 위한 '영남권 상생 번영 협약서'에 5명의 시·도지사들이 공동 서명했다.

협약서는 ▲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공동 협력 ▲ 신공항 조속 건설 촉구 공동 노력 ▲ 그린·디지털 경제를 선도할 초광역 경제협력체계 구축 공동 노력 ▲ 에너지 정책 개편을 통한 친환경 경제 대전환 협력 ▲ 권역별 초광역 협력 국가 정책화 공동 노력 등을 내용을 담고 있다.

영남권 그랜드 메가시티 육성을 위해 영남권 지자체와 4개 연구원(울산연구원·부산연구원·대구경북연구원·경남연구원)이 지난 1월 착수한 '영남권 발전방안 공동연구' 중간보고도 열렸다.

이 보고에서는 '영남권 거점도시 간 1시간 생활권'을 위한 광역철도망과 도로망, 대중교통체계 연계, 스마트 모빌리티 등 미래교통체계 구축 전략이 제시됐다.

여기에는 간선 철도망과 순환 철도망 추진, 일반도로·교량·터널 신설 등을 통한 영남권 단일 생활권 방안이 포함됐다.

또 낙동강 상수원 수질 개선과 수원 확보를 위한 사업, 영남권을 국가 지진·방재 선도모델로 구축하는 방안 등이 제안됐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송철호 초대 협의회 회장에 이어 김경수 지사가 임기 1년 신임 회장으로 선임됐다.

송 시장은 인사말에서 "영남권이 뭉치려는 이유는 지역 경쟁력을 높이는 동시에 수도권 집중화의 폐해를 해결해 대한민국 균형발전을 견인하고자 하는 것"이라면서 "광역단체가 뭉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지만, 함께하지 않으면 미래가 없다는 인식으로 그랜드 메가시티 조성의 전기를 마련하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는 지난해 8월 국가 균형발전과 지역 상생, 영남권의 새로운 경제 중심 도약 등을 목표로 출범했다.

발언하는 김경수 경남도지사
발언하는 김경수 경남도지사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0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1 영남미래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포럼에는 영남권 5개 시도지사들이 참석했다. 2021.7.20 yongtae@yna.co.kr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