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남권 시도지사들, 울산서 만나 상생·번영 방안 모색

송고시간2021-07-20 06:32

beta

영남권 5개(부산·대구·울산·경북·경남) 시도지사들이 20일 울산에 모여 상생·번영 방안을 논의한다.

울산시는 이날 오후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2021 영남미래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지방분권과 지역 균형발전 강화를 위한 '영남권 상생 번영 협약서'에 영남권 시도지사들이 공동 서명할 예정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대구·울산·경북·경남 5개 광역단체장과 영남미래포럼 개최

미래발전협의회 이어 '영남권 상생 번영 협약서' 공동 서명 예정

손잡은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
손잡은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

지난해 8월 5일 경남 창원시 경남도청에서 열린 '제1회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 모습.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영남권 5개(부산·대구·울산·경북·경남) 시도지사들이 20일 울산에 모여 상생·번영 방안을 논의한다.

울산시는 이날 오후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2021 영남미래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포럼은 '영남권 대통합 대한민국의 새 중심으로'를 주제로 열린다.

수도권 과밀화 폐해와 지방소멸 위기 등 현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이 좌장을 맡고 박형준 부산시장, 권영진 대구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 시도지사가 패널로 참가해 토론을 펼친다.

변재운 국민일보 사장 등 80여 명도 참석한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수도권 블랙홀'로 인한 경제, 산업, 문화, 인구 등 사회문제에 대한 울산 대응 방안과 국가균형발전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포럼 후에는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제2회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가 이어진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지방분권과 지역 균형발전 강화를 위한 '영남권 상생 번영 협약서'에 영남권 시도지사들이 공동 서명할 예정이다.

협약서는 ▲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공동 협력 ▲ 신공항 조속 건설 촉구 공동 노력 ▲ 그린·디지털 경제를 선도할 초광역 경제협력체계 구축 공동 노력 ▲ 에너지 정책 개편을 통한 친환경 경제 대전환 협력 ▲ 권역별 초광역 협력 국가 정책화 공동 노력 등을 내용을 담고 있다.

[그래픽]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안
[그래픽]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안

국토교통부가 4월 22일 공개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2021∼2030년) 초안

또, 영남권 그랜드 메가시티 육성을 위해 영남권 지자체와 4개 연구원(울산연구원·부산연구원·대구경북연구원·경남연구원)이 지난 1월 착수한 '영남권 발전방안 공동연구' 중간보고가 열린다.

'영남권 거점도시 간 1시간 생활권'을 위한 광역철도망과 도로망, 대중교통체계 연계, 스마트 모빌리티 등 미래교통체계 구축 전략을 제시하는데, 간선 철도망과 순환 철도망 추진, 일반도로, 교량, 터널 신설 등을 통한 영남권 단일 생활권 방안 등을 제안한다.

낙동강 상수원 수질 개선과 수원 확보를 위한 사업과 영남권을 국가 지진·방재 선도모델로 구축하는 방안도 제시한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송철호 현 협의회 회장을 이어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차기 회장으로 선임될 예정이다.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는 지난해 8월 5일 국가 균형발전과 지역 상생, 새로운 경제 중심 도약 등을 위해 구성됐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