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올초 MS 이메일 서버 등 각종 해킹 중국 소행" 동맹과 맹공(종합)

송고시간2021-07-19 23:31

beta

미국과 동맹국이 마이크로소프트(MS) 이메일 해킹을 비롯해 각종 사이버공격을 중국 소행으로 규정하며 맹공했다.

백악관은 19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올해 초 마이크로소프트의 이메일 서버 소프트웨어 '익스체인지'를 겨냥한 해킹 공격 배후로 중국 국가안전부와 연계 해커를 지목했다.

백악관은 또 미국 기업을 상대로 수백만 달러를 갈취하는 랜섬웨어 공격 시도를 비롯해 중국이 미국과 동맹국에 대한 각종 사이버 공격에 연루됐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 해킹 규탄에 나토 동참은 처음…미, 중 정부 해커 기소·주의보 발령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워싱턴·서울=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이재영 기자 = 미국과 동맹국이 마이크로소프트(MS) 이메일 해킹을 비롯해 각종 사이버공격을 중국 소행으로 규정하며 맹공했다.

백악관은 19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올해 초 마이크로소프트의 이메일 서버 소프트웨어 '익스체인지'를 겨냥한 해킹 공격 배후로 중국 국가안전부와 연계 해커를 지목했다.

백악관은 또 미국 기업을 상대로 수백만 달러를 갈취하는 랜섬웨어 공격 시도를 비롯해 중국이 미국과 동맹국에 대한 각종 사이버 공격에 연루됐다고 지적했다.

백악관은 "사이버공간에서 중국이 보이는 무책임한 행위의 양상은 세계에서 책임있는 리더가 되겠다는 중국의 목표와 모순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미국의 동맹인 유럽연합(EU)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영국, 캐나다,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도 중국 비판에 동참했다.

미 고위 당국자는 중국의 사이버 공격 규탄에 가장 많은 국가가 참여한 것이며 특히 NATO가 동참한 것은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동맹을 최대한 규합해 대중견제에 나서는 조 바이든 미 행정부의 기조가 사이버공격 대응의 영역에도 적용된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유럽을 방문, EU와 나토 등에 대중압박 동참을 적극 설득했다.

그러나 중국이 어떤 대가를 치를지에 대해서는 명시되지 않았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지적했다.

WP는 "(중국과) 깊은 경제적 관계를 맺고 있는 동맹과 함께 중국에 맞서는 어려움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 당국자는 "중국에 책임을 지우기 위한 추가적 조치를 배제하지 않고 있으며 초반에는 다른 나라들이 우리와 함께 하도록 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이크로소프트
마이크로소프트

[AFP=연합뉴스]

MS 익스체인지 해킹 주체에 대해 미국과 동맹국이 입장을 낸 것은 처음이다.

올해 초 발생한 해킹으로 전세계에서 14만개 서버가 피해를 입었으며 MS는 3월 중국 배후 가능성을 제기한 바 있다. 당시 해킹 피해는 중소기업에 집중됐으며 연방정부 피해는 없었다고 WP는 전했다.

백악관은 이날 중국의 사이버공격에 대응하는 행정부 자체 조치들도 발표했다.

미 법무부는 중국 국가안전부 소속 해커 4명을 기소했다. 이들은 10여개 국가에서 정부 및 기간산업 부문을 수년간 공격해왔고 에볼라 백신 기술을 훔치려고도 했다고 백악관은 설명했다.

미 연방수사국(FBI) 및 국토안보부 소속 사이버안보·기간시설안보국(CISA)은 이날 사이버보안 주의보를 발령하고 중국 정부가 배후인 사이버 공격에 동원된 기법 50여가지를 공개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연일 대중압박 조치를 내놓으며 공세의 고삐를 당기고 있다. 지난 16일에는 홍콩에서 활동하는 미국 기업을 상대로 위험 경보를 내렸고 13일에는 중국 정부의 신장지역 인권유린과 관련된 거래에서 손을 떼라는 경보를 발령했다.

nari@yna.co.kr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