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보부터 근대미술명작까지…이건희컬렉션 대규모 전시 막오른다

송고시간2021-07-20 08:00

beta

'세기의 기증'으로 화제를 모은 '이건희 컬렉션'의 핵심 작품들을 보여주는 전시가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에서 21일 나란히 개막한다.

그동안 기증 작품이 일부 공개된 적은 있지만, '이건희 컬렉션' 대표작들로만 구성한 대규모 전시는 처음이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상설전시실 2층 서화실에서 '위대한 문화유산을 함께 누리다 - 고 이건희 회장 기증 명품전'을 열어 기증품 9천797건 2만1천693점 중 시대를 대표하는 문화재 45건 77점을 엄선해 공개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립중앙박물관·현대미술관 특별전 21일 동시 개막…135점 공개

이건희 컬렉션 국보 제216호 '인왕제색도' 첫 공개
이건희 컬렉션 국보 제216호 '인왕제색도' 첫 공개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20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위대한 문화유산을 함께 누리다 - 고 이건희 회장 기증 명품전' 언론 공개회에서 참석자들이 겸재 정선의 최고 걸작 '인왕제색도'를 살펴보고 있다. '세기의 기증'으로 화제를 모은 '이건희 컬렉션'의 핵심 작품들을 보여주는 이번 전시는 기증품 9천797건 2만1천693점 중 시대와 분야를 대표하는 문화재 45건 77점(국보·보물 28건 포함)을 엄선해 공개한다. 전시는 오는 21일부터 9월 26일까지. 2021.7.20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박상현 기자 = '세기의 기증'으로 화제를 모은 '이건희 컬렉션'의 핵심 작품들을 보여주는 전시가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에서 21일 나란히 개막한다.

그동안 기증 작품이 일부 공개된 적은 있지만, '이건희 컬렉션' 대표작들로만 구성한 대규모 전시는 처음이다. 문화재와 미술 작품 등 총 135점이 출품된다.

◇ 인왕제색도·고려불화 등 시대별 대표 문화재 77점

국립중앙박물관은 상설전시실 2층 서화실에서 '위대한 문화유산을 함께 누리다 - 고 이건희 회장 기증 명품전'을 열어 기증품 9천797건 2만1천693점 중 시대를 대표하는 문화재 45건 77점을 엄선해 공개한다. 그중 국보가 12건, 보물이 16건이다.

전시는 우리나라 전 시기와 분야를 아우르는 '이건희 컬렉션'의 성격과 참모습을 한자리에서 소개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충남 예산에서 출토했다고 전하는 선사시대 유물인 국보 '청동방울 일괄'부터 조선 후기에 제작된 도자기와 책장, 민화까지 다양한 문화재를 선보인다.

특히 관심을 끄는 유물은 겸재 정선이 만년에 자신감 넘치는 필치로 그린 걸작 '인왕제색도'이다.

또 다른 조선시대 회화인 김홍도의 '추성부도'와 강세황이 그린 '계산허정도', '계산기려도'도 관람객과 만난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0m23aDa_eeQ

국내에 약 20점만 존재한다고 알려진 희귀한 문화재인 고려불화 중에는 '천수관음보살도'와 '수월관음도'가 전시에 나왔다.

육안으로는 확인하기 어려운 불화의 세부 모습을 살피도록 터치스크린을 통해 엑스레이 촬영 사진을 공개한다. 천수관음도에서 천수관음보살의 손 모양, 손바닥과 광배(光背·빛을 형상화한 장식물)에 있는 눈, 손에 쥔 다양한 물건과 채색 방식을 확인할 수 있다.

또 삼국시대 금동불인 국보 '금동보살삼존입상'과 한글 창제의 결실을 엿볼 수 있는 조선 초기 서적인 '석보상절 권11', '월인석보 권11·12', '월인석보 권17·18'도 전시된다.

아울러 삼국시대 토기, 고려시대 금속공예품, 고려시대와 조선시대 초기 사경(寫經, 손으로 베낀 경전), 고려청자와 조선백자 등도 만나볼 수 있다.

전시는 9월 26일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바이러스(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예약자에 한해 30분 단위로 20명씩 입장을 허용한다.

'금동보살삼존입상'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금동보살삼존입상'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김환기·이중섭 등 한국 대표작가 미술작품 58점

국립현대미술관은 서울관 1전시실에서 '이건희컬렉션 특별전: 한국미술명작'을 연다. 이건희 회장 유족들이 미술관에 기증한 한국 근현대 미술 작가 238명의 작품 1천369점, 외국 근대작가 8명의 작품 119점 등 총 1천488점 중 국내 작가 34명의 작품 58점을 선보인다.

1920년대부터 1970년대까지 제작된 김환기, 박수근, 이중섭, 이응노, 유영국, 권진규, 천경자 등 20세기 초중반 한국미술 거장들의 작품을 모았다. 기증 발표 당시부터 화제가 됐던 희귀 걸작들이 대거 포함됐다.

김환기의 '여인들과 항아리'는 1950년대 제작된 가로 568㎝ 대작으로, 파스텔톤 배경에 나무, 항아리를 이거나 안은 반라의 여인들, 백자 항아리와 학, 사슴, 새장 등 작가가 즐겨 그린 소재들이 등장한다. 김환기 작품으로는 1973년작 푸른빛 전면점화 '산울림 19-II-73#307'도 출품된다.

이중섭의 대표작도 볼 수 있다. 강렬한 붉은 색을 배경으로 주름 가득한 황소 머리를 그린 '황소'와 고개를 푹 숙이고 매우 힘겹게 걸음을 옮기는 흰 소의 전신을 담은 '흰 소'가 공개된다.

붉은 황소 머리를 그린 이중섭 작품으로 현존하는 것은 총 4점뿐이다. 현존하는 이중섭의 '흰 소'도 5점으로 알려졌다.

'이건희 컬렉션' 기증 전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에는 김환기와 이중섭을 대표하는 전면점화와 '황소' 등이 없었다. 전시되는 '흰 소'는 1972년 개인전과 1975년 출판물에 등장했으나 자취를 감췄던 작품이기도 하다.

이밖에 백남순의 '낙원', 이상범의 '무릉도원', 박수근의 '절구질하는 여인', 김종태 '사내아이', 이성자 '천 년의 고가', 김흥수의 '한국의 여인들' 등을 감상할 수 있다.

전시는 내년 3월 13일까지이며,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에서는 시간당 30명씩 관람한다.

이중섭 '흰 소'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중섭 '흰 소'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doub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