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이기흥 체육회장 "욱일기 관련 IOC 약속 문서로 받아"

송고시간2021-07-19 16:16

beta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겸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최근 도쿄올림픽 선수촌 내 우리 선수단이 내걸었던 이순신 장군 관련 걸개를 내리는 과정에 관해 설명했다.

이기흥 회장은 19일 일본 나리타 국제공항 입국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을 받고 "IOC에서 한국과 일본 양쪽 모두 (관련 발언 등을) 자제하기를 바라고 있다"며 "평화의 제전인 올림픽에서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라고 답했다.

18일 일본 아사히 신문은 "욱일기가 경기장 반입 금지 물품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입장을 보도했고, 이후 '대한체육회가 IOC로부터 받았다는 약속이 실효성이 없는 것 아니냐'는 의문이 일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부에서 제기된 '구두 약속 불과' 의혹 반박

[올림픽] 나리타 공항 도착한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올림픽] 나리타 공항 도착한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나리타=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19일 오후 일본 나리타 국제공항으로 입국하고 있다. 2021.7.19 hama@yna.co.kr

(나리타=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문서로 받은 것이 있습니다. 그 점은 너무 염려 안 하셔도 됩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겸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최근 도쿄올림픽 선수촌 내 우리 선수단이 내걸었던 이순신 장군 관련 걸개를 내리는 과정에 관해 설명했다.

이기흥 회장은 19일 일본 나리타 국제공항 입국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을 받고 "IOC에서 한국과 일본 양쪽 모두 (관련 발언 등을) 자제하기를 바라고 있다"며 "평화의 제전인 올림픽에서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라고 답했다.

이 회장은 이어 "(이번 일은) 일본도 똑같이 적용되는 것"이라며 "이 약속에 관한 문서를 받아둔 것이 있기 때문에 그 점은 너무 염려 안 하셔도 된다"고 밝혔다.

[올림픽] '이순신 정신' 글귀 고심하는 대한체육회
[올림픽] '이순신 정신' 글귀 고심하는 대한체육회

(도쿄=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17일 도쿄 올림픽선수촌 한국선수단 아파트 거주층에서 대한체육회 직원이 '신에게는 아직 5천만 국민들의 응원과 지지가 남아 있사옵니다'의 '이순신 장군' 글귀 현수막을 철거하기 전 고심하고 있다.
대한체육회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압력으로 현수막을 떼기로 했다. 2021.7.17 zjin@yna.co.kr

우리나라 선수단은 선수촌 건물 외부에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 장군이 남긴 '상유십이 순신불사'(尙有十二 舜臣不死·아직도 제게 열두 척의 배가 있고, 저는 아직 죽지 않았습니다)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신에게는 아직 5천만 국민들의 응원과 지지가 남아 있사옵니다'란 현수막을 내걸었다.

그러나 일본 언론과 극우세력이 이에 대해 정치적인 문구라며 시비를 걸었고, IOC가 올림픽 헌장 50조 위반을 들어 철거를 요구하며 논란이 커졌다.

올림픽 헌장 50조는 정치·종교·인종적 선전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대해 대한체육회는 "모든 올림픽 시설 내 욱일기 사용에 대해서도 올림픽 헌장 50조를 적용해 판단하기로 약속하고 현수막 철거에 상호 합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18일 일본 아사히 신문은 "욱일기가 경기장 반입 금지 물품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입장을 보도했고, 이후 '대한체육회가 IOC로부터 받았다는 약속이 실효성이 없는 것 아니냐'는 의문이 일었다.

IOC의 구두 약속 정도에 불과한 내용을 과대 포장한 것이라는 의구심도 제기됐다.

[올림픽] '이순신 정신' 글귀에 일본 극우 '욱일기' 시위
[올림픽] '이순신 정신' 글귀에 일본 극우 '욱일기' 시위

(도쿄=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도쿄올림픽 선수촌 한국선수단 거주동에 태극기와 함께 이순신 장군의 명언을 연상케하는 "신에게는 아직 5천만 국민들의 응원과 지지가 남아 있사옵니다" 현수막이 걸리자 16일 일본 극우단체 시위대가 글귀 반대편에서 욱일기를 든 채 시위를 하고 있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이번 대회는 일본에서 개최하는 만큼, 특별한 메시지를 준비했다"며 "선수들의 전의를 끌어올릴 만한 응원 문구를 찾다가 한 직원의 제안으로 해당 현수막을 준비했다"고 밝힌 바 있다. 2021.7.16 ondol@yna.co.kr

그러나 이 회장은 재차 "우리가 현수막을 내릴 때 사전에 먼저 문서를 받았다"고 자신하며 IOC와 욱일기 관련 약속은 확실한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나리타 공항 도착 후 "방역 절차가 나름대로 철저히 잘 준비된 것 같다"며 "우리 선수들도 초기에 입국한 종목은 공항을 빠져나가는 데 시간이 오래 걸렸지만 점차 줄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 회장은 "코로나19 관련 부분이 염려되나 선수들 교육 등 관리를 잘해서 안 좋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emailid@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H28FxrCWRG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