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스크 착용 요청에 편의점 물건 파손한 대학생 벌금 500만원

송고시간2021-07-19 10:55

beta

마스크를 써달라는 말에 편의점 물건을 파손하고 경찰관을 폭행한 대학생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9단독 정제민 판사는 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A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19일 밝혔다.

재판부는 "술에 취해 우발적으로 범행했고, 잘못을 뉘우치는 점을 고려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편의점
편의점

[연합뉴스TV 캡처]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마스크를 써달라는 말에 편의점 물건을 파손하고 경찰관을 폭행한 대학생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9단독 정제민 판사는 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A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올해 1월 새벽 울산 한 편의점에서 점주가 "마스크를 써달라"고 하자, 욕설하며 진열대를 밀어 넘어뜨려 상품 87만원 상당을 못 쓰게 만들었다.

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 멱살을 잡아 흔들고 밀치는 등 폭행했으며, 순찰차 선바이저를 주먹으로 내리쳐 파손했다.

재판부는 "술에 취해 우발적으로 범행했고, 잘못을 뉘우치는 점을 고려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