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징주] 폭염에 에어컨·선풍기 관련주 급등

송고시간2021-07-19 09:43

beta

30도를 웃도는 폭염이 본격화하면서 에어컨·선풍기 관련주 주가가 19일 치솟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18분 현재 신일전자[002700]는 유가증권시장에서 전장보다 19.19% 급등한 2천640원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 12일부터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기상청은 19일 이후에는 낮 최고기온이 36도까지 치솟는 본격적인 무더위가 올 것으로 내다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계속되는 더위, 선풍기 매장 찾은 시민
계속되는 더위, 선풍기 매장 찾은 시민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전국 곳곳에 폭염이 이어진 16일 서울역 하이마트에서 한 시민이 전시된 선풍기 앞을 지나고 있다. 2021.7.16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30도를 웃도는 폭염이 본격화하면서 에어컨·선풍기 관련주 주가가 19일 치솟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18분 현재 신일전자[002700]는 유가증권시장에서 전장보다 19.19% 급등한 2천640원에 거래되고 있다. 신일전자는 선풍기 등 가전제품 제조기업체다. 장중이지만 주가는 2019년 5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창문형 에어컨 등을 판매하는 파세코[037070]는 13.62% 상승한 2만7천950원을 나타냈다. 주가가 지난 8일 이후 50% 이상 급등했다.

에스씨디[042110]는 15.04% 치솟은 3천365원을 나타냈다.

에스씨디는 삼성전자, LG전자, 캐리어, 위니아딤채, 위니아전자 등에 에어컨과 냉장고 등의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액체탄산 및 드라이아이스 공급업체인 태경케미컬은 5.51%, 제습기 등 생활가전업체인 위닉스는 4.04% 각각 올랐다.

지난 12일부터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기상청은 19일 이후에는 낮 최고기온이 36도까지 치솟는 본격적인 무더위가 올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가전업계에서는 2018년 폭염에 따른 에어컨 특수가 올해 재현되는 게 아니냐는 기대감까지 나오고 있다.

taejong7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