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남아공 사태 두고 "운동권과 文정권 느끼는 것 없나"

송고시간2021-07-19 10:06

beta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9일 남아프리카공화국 소요 사태와 관련해 "이번 사태를 보고 586 운동권 정치세력과 문재인 정권은 느끼는 것이 없나"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남아공판 민주화 세력이 넬슨 만델라 이후 계속 집권하며 부정부패를 저지르고 경제적 불평등을 더 악화시킨 것이 이번 사태 발생의 원인이었다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현 정권과 민주당 세력에 대해선 "지난 4년간 운동권 세력의 부정부패와 내로남불, 부동산 정책 폭망과 소득주도성장 등 끝없는 무능 행진과 포퓰리즘이 지겹도록 언론 지면을 장식했다"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청해부대 집단감염에 "국가무능·정부 직무유기…대통령 사과해야"

발언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발언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7.19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9일 남아프리카공화국 소요 사태와 관련해 "이번 사태를 보고 586 운동권 정치세력과 문재인 정권은 느끼는 것이 없나"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남아공판 민주화 세력이 넬슨 만델라 이후 계속 집권하며 부정부패를 저지르고 경제적 불평등을 더 악화시킨 것이 이번 사태 발생의 원인이었다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과거 잘못된 인종차별정책과 싸워 어떤 정치 세력보다도 도덕적 우월성을 가진 세력이었지만, 집권 후에는 무능으로 민생 문제는 전혀 해결하지 못하면서 뇌물, 돈세탁 등 끊임없는 부패 스캔들을 일으킨 것"이라고 지적했다.

현 정권과 민주당 세력에 대해선 "지난 4년간 운동권 세력의 부정부패와 내로남불, 부동산 정책 폭망과 소득주도성장 등 끝없는 무능 행진과 포퓰리즘이 지겹도록 언론 지면을 장식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일들이 이어진다면 국민은 위선과 무능을 단죄하는 촛불을 들고나올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그 맨 앞에는 운동권 정치세력의 무능과 오판으로 졸지에 벼락거지가 된 이 땅의 청년들이 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년 대선은 무능과 위선, 반칙과 특권 세력과의 전면전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아프리카 해역에 파병 중인 청해부대의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 "국가의 무능이고, 정부의 직무유기"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서욱 국방부 장관의 대 장병 사과를 촉구했다.

아울러 국가 필수 요원 및 재외공관 등에 대한 백신 접종 전수조사와 실효성 있는 대책을 촉구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