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준석 "집권세력 노랫소리 높은 곳, 국민 원성도 높아"

송고시간2021-07-19 09:48

beta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9일 문재인 정권 핵심부를 탐관오리에 빗대 "집권 세력 노랫소리 높은 곳마다 국민들 원성이 높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586 기득권이 즐기는 이권은 무거운 세 부담에 허덕이는 국민의 고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가 쓴 표현은 춘향전에 나오는 '옥반가효 만성고(玉盤佳肴 萬姓膏·옥쟁반의 맛있는 고기는 만백성의 기름이요), 가성고처 원성고(歌聲高處 怨聲高·노랫소리 높은 곳에 원망소리 높다)'라는 대목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발언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발언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9일 문재인 정권 핵심부를 탐관오리에 빗대 "집권 세력 노랫소리 높은 곳마다 국민들 원성이 높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586 기득권이 즐기는 이권은 무거운 세 부담에 허덕이는 국민의 고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가 쓴 표현은 춘향전에 나오는 '옥반가효 만성고(玉盤佳肴 萬姓膏·옥쟁반의 맛있는 고기는 만백성의 기름이요), 가성고처 원성고(歌聲高處 怨聲高·노랫소리 높은 곳에 원망소리 높다)'라는 대목이다.

이 대표는 "(정권 5년차 실정에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고 처벌받는 사람이 없다는 것은 문재인 정부가 도덕적으로 완벽한 정권이라기보다는 검사들의 칼을 모조리 부러뜨렸기 때문"이라며 "검언유착 프레임으로 가뒀던 검사들의 칼을 돌려주고, 권력의 견제 역할을 다시 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

'검언유착 프레임'의 발단이 됐던 채널A 이동재 전 기자가 1심 무죄판결을 받은 것을 두고선 "판을 키워 호들갑을 떨었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범여권 인사들은 어떻게 국민들에게 애프터서비스를 하겠나"라고 물었다.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