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언론 "文-스가 23일 정상회담"…靑 "성사 미지수"(종합2보)

송고시간2021-07-19 10:40

beta

한일 양국 정부는 도쿄올림픽 개막일인 오는 23일 도쿄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첫 대면 정상회담을 열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청와대는 "방일과 회담이 성사될 수 있을지 미지수"라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요미우리는 이날 문 대통령이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방일하기로 했다며 이번 한일 정상회담은 도쿄 모토아카사카(元赤坂) 영빈관에서 예정돼 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靑 "막판 장애"…박수현 "아직 결정안돼, 더 좋은 길 가려 노력"

문대통령 겨냥 성적 발언 소마 주한日공사 경질될 듯

(도쿄 서울=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임형섭 기자 = 한일 양국 정부는 도쿄올림픽 개막일인 오는 23일 도쿄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첫 대면 정상회담을 열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방일과 회담이 성사될 수 있을지 미지수"라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요미우리는 이날 문 대통령이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방일하기로 했다며 이번 한일 정상회담은 도쿄 모토아카사카(元赤坂) 영빈관에서 예정돼 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는 두 정상이 이번 회담을 통해 위안부와 징용 피해자 문제를 둘러싼 문제 등을 협의할 것으로 전망했다.

문재인 대통령 -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연합뉴스TV 제공]

문재인 대통령 -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연합뉴스TV 제공]

그러나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서면브리핑에서 "양국이 협의하고 있으나 여전히 성과가 미흡하다"며 "막판에 대두된 회담의 장애에 대해 아직 일본 측으로부터 납득할만한 조치가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막판에 대두된 회담의 장애'는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의 문 대통령을 겨냥한 성적(性的) 발언 파문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대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방일에 부정적인 국민 여론을 따르는 것은 쉬운 선택이지만, 대통령으로서는 또 다른 외로운 길을 가는 것도 고민해야 한다"며 "문 대통령은 쉬운 길보다는 더 좋은 길로 가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문 대통령의 방일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음을 시사한 발언으로 보인다. 강제징용 문제 등을 둘러싼 한일 갈등에 주한일본공사의 망언까지 더해져 방일 여건은 좋지 않지만 국익을 중심에 놓고 결정하겠다는 취지로 읽힌다.

박 수석은 "문 대통령은 어떤 것이 품격있는 외교인지를 고민하며 이번 사안에 임해왔다. 일본도 이를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일본 측의 전향적인 태도를 촉구했다.

'정상회담 및 실질적 성과가 약속돼야 방일할 수 있다'는 입장을 지켜온 청와대는 도쿄올림픽 개막식 참석을 위한 문 대통령의 방일 여부에 대해 이르면 이날 최종 결정을 내릴 계획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왼쪽부터) 연합뉴스·교도통신]

한편 일본 정부는 문 대통령의 방일에 맞춰 소마 공사를 경질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요미우리는 일본 정부가 소마 공사의 부적절한 발언이 한일 정상 회담의 걸림돌이 되는 것을 피하고 싶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는 "(소마 공사의) 발언은 외교관으로서는 '해서는 안 될 말'(あるまじきもの)이었다"고 말했다고 요미우리는 덧붙였다.

parksj@yna.co.kr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