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전문가 "코로나19, 독감보다 바이러스 변이 훨씬 느려"

송고시간2021-07-18 16:52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는 계절성 독감 바이러스보다 변이가 훨씬 느리게 진행된다고 러시아 전문가가 18일(현지시간)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현지 분자유전연구센터 '디엔콤'(Dnkom) 소장 안드레이 이사예프는 이날 "다행스럽게도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는 독감 바이러스보다 훨씬 느리게 변이한다"고 소개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독감 바이러스보다 느리게 변이하는 만큼 코로나19에 대한 장기적 대응이 독감 대응보다 아주 어렵지는 않을 것이란 의미로 해석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백신 접종 등 장기 대응 독감보다 크게 어렵진 않을 것으로 추정

러시아 코로나19 전문 병원
러시아 코로나19 전문 병원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는 계절성 독감 바이러스보다 변이가 훨씬 느리게 진행된다고 러시아 전문가가 18일(현지시간)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현지 분자유전연구센터 '디엔콤'(Dnkom) 소장 안드레이 이사예프는 이날 "다행스럽게도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는 독감 바이러스보다 훨씬 느리게 변이한다"고 소개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가 생각만큼 빠르지는 않다는 주장이었다.

이사예프는 "코로나19 바이러스는 계속 변이한다. 하지만 다른 바이러스와는 달리 이 변이는 상당히 느리게 진행된다"면서 "반년 사이에 코로나19 바이러스에서 수용체결합도메인(RBD)의 아르기닌(필수 아미노산) 3개만이 변화했으며 이는 빠른 변이라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독감 바이러스보다 느리게 변이하는 만큼 코로나19에 대한 장기적 대응이 독감 대응보다 아주 어렵지는 않을 것이란 의미로 해석된다.

동시에 기존에 개발된 코로나19 백신이 상당 정도 유용할 것임을 시사하는 주장이기도 하다.

러시아에서 독감 유행은 매년 선포되고 있으며 많은 사람이 독감 백신을 맞고 있다.

이사예프 소장에 따르면 러시아 보건·위생·검역 당국인 '소비자 권리보호·복지 감독청'(로스포트레브나드조르)은 올해 6천만 명의 러시아인에게 독감 백신 예방 접종을 실시할 예정이다. 전체 인구 1억4천600만 명의 40%가 넘는 수치다.

앞서 러시아 학자들은 500개 이상의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체 게놈(유전정보)을 해독해 새로운 변이가 어떻게 수도 모스크바와 인근 모스크바주에서 확산했는지를 추적했다.

그 결과 해당 지역에서 지난달부터 인도발 델타 변이가 우위를 차지했음이 확인됐다.

코로나19 3차 유행이 확산하고 있는 러시아에선 현재 하루 약 2만5천 명의 신규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으며, 모스크바에서만 5천 명 내외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