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시진료소 폭염대책 강화…경보 발령시 낮시간대 단축운영 권고

송고시간2021-07-18 13:33

beta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 의료진과 이용자가 폭염으로 피해를 입지 않도록 낮 시간대 진료소 탄력적 운영, 온열환자 후송체계 구축 등 폭염대책 마련을 각 지방자치단체에 당부했다.

방대본은 18일 일선 지자체에 배포한 '임시 선별검사소 하절기 운영수칙'을 통해 폭염경보 등이 발령되는 경우에는 지자체가 오후 2∼4시에 임시선별검사소 운영을 축소·조정할 수 있도록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방대본, 지자체에 그늘막·선풍기·온열환자 후송체계 마련 당부

더위와 싸우고 있는 선별검사소 의료진
더위와 싸우고 있는 선별검사소 의료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 의료진과 이용자가 폭염으로 피해를 입지 않도록 낮 시간대 진료소 탄력적 운영, 온열환자 후송체계 구축 등 폭염대책 마련을 각 지방자치단체에 당부했다.

방대본은 18일 일선 지자체에 배포한 '임시 선별검사소 하절기 운영수칙'을 통해 폭염경보 등이 발령되는 경우에는 지자체가 오후 2∼4시에 임시선별검사소 운영을 축소·조정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임시 선별진료소는 가급적 그늘이 진 곳에 설치하고, 그늘이 생기지 않는 장소는 그늘막을 설치하게 했다.

검사 대상자를 위해서는 대형선풍기(냉풍기), 양산, 얼음물 등 현장에 필요한 물품을 배치하고 비상상황 발생에 대비해 온열환자 후송체계를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서울시 스마트서울맵 등 대기인원 현황안내 앱을 홍보하고, 코로나19 누리집(ncov.mohw.go.kr)을 통해 인근 임시 선별검사소 현황을 확인해 필요하면 대상자를 인근 진료소로 보내도록 했다.

의료진에게는 접수·진료 및 검체 채취 시 레벨D 전신보호복 뿐만 아니라 전신 가운을 포함한 4종(KF94 동급의 호흡기 보호구, 장갑, 방수성 긴팔 가운, 고글 또는 안면보호구)의 장비를 사용하도록 권장했다.

아울러 지자체에는 의료진 휴식공간(냉방공간)을 마련하고 충분한 수분 섭취와 체온 유지가 가능하도록 식수와 소급, 냉방기를 비치해달라고 요청했다.

방대본은 "폭염에도 불구하고 방역 최일선에서 신속한 검사, 확진자 조기 발굴을 위해 애쓰는 의료진 등 현장 근무 직원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문제점에 대해서는) 조속한 시일 내에 개선될 수 있도록 관계 부처와 협의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코로나19 4차 대유행 국면에서 확진자를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 수도권에 임시선별검사소 32곳 추가로 설치하는 등 현재 전국적으로 총 162곳의 임시선별검사소를 운영하고 있다.

폭염 속 선별검사소
폭염 속 선별검사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