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모란공원에 이주 노동운동 아이콘 '미누' 기리는 나무 식수

송고시간2021-07-17 14:44

beta

한국 이주노동 운동의 선봉에 섰던 네팔 출신의 미누(2018년 사망)를 기리는 '미누 나무' 식수식 및 비석 건립식이 17일 오전 11시께 경기 남양주시 마석 모란공원에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이영 남양주시외국인복지센터장(성공회 신부)을 비롯해 김미선 한국이주민건강협회 상임이사, 석원정 국가인권위원회 비상임위원, 김기문 모란공원을 사랑하는 사람들 활동가 등이 참석했다.

식수식을 주도한 이영 센터장은 "민주열사들이 묻힌 모란공원이라는 상징적 장소에 기념물을 설치하게 돼 뜻깊다"면서 "모쪼록 이주 노동자들이 힘들 때 나무를 찾아 미누를 생각하고 힘을 내고 위안을 얻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누 나무 식수 및 비석 건립식
미누 나무 식수 및 비석 건립식

[남양주시외국인복지센터 센터장인 이영 성공회 신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남양주=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한국 이주노동 운동의 선봉에 섰던 네팔 출신의 미누(2018년 사망)를 기리는 '미누 나무' 식수식 및 비석 건립식이 17일 오전 11시께 경기 남양주시 마석 모란공원에서 진행됐다.

'미누 나무'로는 황금측백나무가 선택됐으며, 비석에는 '차별 없는 평등 세상을 향해'라는 문구와 함께 미누의 사진이 새겨졌다.

이날 행사에는 이영 남양주시외국인복지센터장(성공회 신부)을 비롯해 김미선 한국이주민건강협회 상임이사, 석원정 국가인권위원회 비상임위원, 김기문 모란공원을 사랑하는 사람들 활동가 등이 참석했다.

행사는 미누와 친분이 있거나 그를 기억하는 모임인 '미누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후원으로 이뤄졌다.

본명이 미누 목탄(Minod Moktan)인 그는 갓 스무 살이던 1992년 한국 땅을 밟아 양계장과 봉제공장에서 일하다 2003년 성공회 대성당에서 이주노동자 합법화 요구 농성에 참여해 다국적 음악 밴드 '스탑 크랙다운'(Stop Crackdown)을 결성해 '월급날'이라는 노래를 불러 널리 알려졌다.

이후 불법체류자로 단속돼 2009년 네팔로 강제 추방됐다가 9년 만인 2018년 제10회 DMZ 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안녕 미누'가 선정돼 한국을 방문했었다.

네팔로 돌아간 그해 10월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식수식을 주도한 이영 센터장은 "민주열사들이 묻힌 모란공원이라는 상징적 장소에 기념물을 설치하게 돼 뜻깊다"면서 "모쪼록 이주 노동자들이 힘들 때 나무를 찾아 미누를 생각하고 힘을 내고 위안을 얻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su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