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반강제 접종 확대 논란…보건당국도 우려 표시

송고시간2021-07-17 13:18

beta

중국에서 지방 정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강요하는 조치를 내놔 논란이 일자 중국 보건당국도 우려를 표시했다.

17일 중국중앙방송(CCTV)에 따르면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질병예방통제국은 백신 접종은 자발적으로 하는 것이 기본원칙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청소년도 사실상 접종 강요당해

중국의 코로나19 백신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의 코로나19 백신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에서 지방 정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강요하는 조치를 내놔 논란이 일자 중국 보건당국도 우려를 표시했다.

17일 중국중앙방송(CCTV)에 따르면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질병예방통제국은 백신 접종은 자발적으로 하는 것이 기본원칙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일부 지역에서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들에 각종 제한 조치를 하는 것을 이미 주목하고 즉각 지도했다"고 밝혔다.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 4월에도 "일부 지역은 전원 접종을 강제 요구하는데 이는 반드시 시정해야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건강시보는 중국 내 10개 이상 지역에서 백신 미접종자를 대상으로 이동 제한이나 급여 지급 중단, 자녀 입학 유예 등의 조치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저장(浙江)성, 장시(江西)성 등지의 여러 현이나 시는 백신 미접종자가 슈퍼마켓, 호텔, 식당, 기차역, 병원 등 공공장소에 가는 것을 금지해 지나친 조치라는 반발을 샀다.

광시(廣西)좡족자치구의 구이핑(桂平)시 등은 부모가 접종을 완료하지 않으면 자녀의 학교 입학을 유예시킨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교육권을 침해하는 것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중국이 곧 12∼17세 미성년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하는 상황에서 가을학기 전까지 학생들에게 백신을 맞으라고 요구하는 지역도 늘고 있다.

안후이(安徽)성 황산(黃山)시는 최근 12∼17세 그룹 백신 접종 계획을 발표하면서 백신을 맞지 않는 학생의 입학 수속에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15∼17세는 이달말까지 백신을 맞고 12∼14세는 8월말에 접종을 하기로 했다.

안후이성 츠저우(池州)도 12∼17세 학생들이 가을 학기 개학할 때 백신 접종 증명서 또는 건강상 이유로 백신을 맞을 수 없다는 증명서를 제출하도록 요구했다.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微博)에서 적지 않은 누리꾼은 접종을 강요하는 지방정부의 조치가 과도하다고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

한 웨이보 이용자는 "백신 접종은 원칙적으로 자발적이어야 하지만 지방에서는 접종률을 높여야 하니 반강제 수단을 도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방정부 외에 기업 등도 백신 접종률 목표치를 달성하기 위해 접종을 강요하는 경우가 많다.

웨이보의 다른 이용자는 "회사에서, 심지어 주민센터에서까지 백신 접종을 강제한다"고 전했다.

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