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 1.5억 매출 나온다' 회사말 믿고 계약했더니 고작 6천만원'

송고시간2021-07-18 12:00

beta

커피 프랜차이즈 요거프레소가 가맹점 계약을 맺으면서 예비 점주들에게 실제보다 매출액이 잘 나올 것처럼 부풀려 알려줬다가 공정거래위원회의 제재를 받았다.

공정위는 가맹희망자와 계약하면서 예상 매출액 정보를 과장해 제공해 가맹사업법을 위반한 요거프레소에 시정명령과 1억3천1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공정위는 본사가 알려준 예상 매출액보다 실제 매출액이 너무 안 나온다는 한 점주의 신고를 받고서, 전체 가맹점(2019년 말 기준 656개)에 대해 직권조사를 진행해 요거프레소의 법 위반 사실을 확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공정위, 예상매출액 부풀려 가맹점주 모은 요거프레소 제재

요거프레소
요거프레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커피 프랜차이즈 요거프레소가 가맹점 계약을 맺으면서 예비 점주들에게 실제보다 매출액이 잘 나올 것처럼 부풀려 알려줬다가 공정거래위원회의 제재를 받았다.

공정위는 가맹희망자와 계약하면서 예상 매출액 정보를 과장해 제공해 가맹사업법을 위반한 요거프레소에 시정명령과 1억3천1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공정위 조사 결과, 요거프레소는 2017년 1월부터 3년간 205명의 예비 점주들에게 실제 가맹점이 들어설 상권별 평균 예상 매출액보다 30∼90% 높여 잡은 예상 매출액을 알려줬다.

요거프레소는 예비 점주들에게 점포 예정지와 점포·상권 형태가 비슷한 가맹점을 기준으로 예상 매출액을 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실제로는 전국 가맹점을 대학가 상권·상업권·역세권·오피스권·주거권 등의 상권으로 나눈 뒤 상권별로 직전 연도 연간 매출액이 상위권에 속한 4개 가맹점을 임의로 골라 예상 매출액을 계산한 것으로 조사됐다.

공정위는 본사가 알려준 예상 매출액보다 실제 매출액이 너무 안 나온다는 한 점주의 신고를 받고서, 전체 가맹점(2019년 말 기준 656개)에 대해 직권조사를 진행해 요거프레소의 법 위반 사실을 확인했다.

실제 '주거권'으로 분류된 대구 A가맹점은 본사로부터 연간 예상 매출액이 1억4천600만원이라고 듣고 계약을 맺었다. 그러나 실제 매출액은 본사가 제시한 예상 금액의 약 39.7%에 불과한 5천800만원에 그쳤다.

공정위 관계자는 "본사가 제공한 예상 매출액과 실제 매출액이 일치했던 곳은 전체 가맹점의 약 20%에 불과했고, 80%는 실제 매출액이 더 낮았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요거프레소에 향후 동일 행위 금지명령을 내리고, 공정위 제재 사실을 모든 가맹점주에 통지하도록 했다.

또 임직원 대상 3시간의 가맹사업법 교육 실시도 명령했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