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콩 북페어서 홍콩보안법 위반혐의 신고 책 매진

송고시간2021-07-17 13:12

beta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 이후 처음으로 개최된 홍콩 북페어에서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신고가 접수된 책들이 매진됐다.

17일 명보과 RTHK 등 홍콩매체에 따르면 지난 14일 개막한 홍콩 북페어에 출품된 일부 책들에 대해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를 주장하는 신고가 경찰 등에 접수됐다.

북페어 개막과 동시에 친중 진영 인사와 단체는 북페어에 출품된 책 최소 10권에 대해 홍콩보안법을 위반했다며 북페어 조직위에 민원을 제기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홍콩매체 "친중 진영 최소 10권 신고"

14일 개막한 홍콩북페어 [AP=연합뉴스]

14일 개막한 홍콩북페어 [AP=연합뉴스]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 이후 처음으로 개최된 홍콩 북페어에서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신고가 접수된 책들이 매진됐다.

17일 명보과 RTHK 등 홍콩매체에 따르면 지난 14일 개막한 홍콩 북페어에 출품된 일부 책들에 대해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를 주장하는 신고가 경찰 등에 접수됐다.

그러나 해당 책들은 여전히 북페어에서 판매가 되고 있으며, 이중 '우리의 가치'(我們的價値), '위엔룽의 어두운 밤'(元朗黑夜)은 한때 매진돼 출판사가 추가로 2천권의 책을 현장에 들여왔다.

앞서 북페어 개막과 동시에 친중 진영 인사와 단체는 북페어에 출품된 책 최소 10권에 대해 홍콩보안법을 위반했다며 북페어 조직위에 민원을 제기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모두 반정부 인사가 집필했거나 홍콩에서 2014년과 2019년에 벌어진 반정부 시위를 다룬 책들이다.

이에 조직위는 해당 출판사에 민원이 제기된 사실을 고지했다.

그러나 출판사들은 경찰이나 당국의 판매 금지 조치가 없는 한 계속해서 해당 책들을 판매하겠다고 밝혔다.

민원이 제기된 출판사 중 한 곳인 힐웨이컬쳐의 관계자는 RTHK에 "조직위가 3권의 책에 대해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가 제기됐다고 알려왔지만 우리 책이 어떻게 법을 위반했는지에 대해서는 아무런 설명이 없고 그냥 법을 지키라고만 했다. 북페어에 대한 지침도 없다"며 책을 계속 팔겠다고 말했다.

또다른 출판사 카인드오브컬쳐 관계자도 민원이 제기됐지만 계속해서 책을 판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홍콩보안법이 매우 모호하기 때문에 당국이 출판사에 명확한 지침을 제공할 것을 촉구했다.

북페어를 찾은 방문객 나탈리는 "몇사람이 조직위에 신고를 했다고 들었는데 굉장히 화가 난다"며 "앞으로 해당 책들의 이용이 불가능할 수도 있을 것 같아 가능한 빨리 그 책들을 사려고 한다"고 말했다.

AP통신은 "출판사들이 홍콩보안법 위반을 피하려고 해 올해 홍콩 북페어에는 예년에 비해 정치적으로 민감한 책들이 줄어들었다"고 전했다.

지난해 6월 30일 시행된 홍콩보안법은 국가 분열, 국가정권 전복, 테러 활동, 외국 세력과의 결탁 등 4가지 범죄를 최고 무기징역형으로 처벌할 수 있도록 한다.

2019년 약 100만명이 찾은 홍콩 북페어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개최되지 못했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