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늘도 1천400명대…당국, 민주노총 집회 참석자 확진에 '촉각'

송고시간2021-07-18 04:30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하면서 열흘 넘게 하루 네 자릿수 신규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다.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 14일(발표일 기준) 1천614명까지 치솟은 뒤 조금씩 줄어들고는 있으나, 확산세가 꺾인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

정부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지난 3일 서울 도심집회 참석자 중 3명의 확진자가 나온 데 대해서도 촉각을 세우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어제 밤 9시까지 1천378명, 주말 '최다'…비수도권도 5인모임 금지

민주노총 3일 도심집회 참석자 3명 확진…전원 진단검사 행정명령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하면서 열흘 넘게 하루 네 자릿수 신규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다.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 14일(발표일 기준) 1천614명까지 치솟은 뒤 조금씩 줄어들고는 있으나, 확산세가 꺾인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

특히 최근 들어 수도권뿐 아니라 비수도권에서도 환자 발생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7월 말에서 8월 초로 이어지는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있어 확진자 규모는 더 커질 가능성이 있다.

이에 정부는 비수도권에 대해서도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적용하기로 하고 각 시도의 의견을 수렴했다. 비수도권 사적모임 관련 방역 강화 조치는 18일 오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최종 확정된 뒤 발표된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지난 3일 서울 도심집회 참석자 중 3명의 확진자가 나온 데 대해서도 촉각을 세우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일단 집회 참석자 전원에 대해 진단검사를 받으라는 행정명령을 발령한 상태다. 이번 행정명령은 집회 참석자가 8천명에 달해 자칫 집단감염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우려에 따라 내려진 것이다.

◇ 오늘 최소 1천400명대…1주간 지역발생 일평균 1천349명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는 1천455명이다.

직전일(1천536명)보다 81명 줄면서 1천400명대로 떨어졌으나, 확진자 수 자체는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네 번째로 큰 규모다.

이날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도 비슷한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보통 주말에는 검사 건수가 대폭 줄면서 확진자 수도 크게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지만 확산세가 거세 좀체 줄지 않는 흐름이다.

실제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가 전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중간 집계한 신규 확진자는 총 1천378명으로, 직전일 같은 시간의 1천328명보다 50명 많았다.

1천378명 자체는 이미 주말 기준으로 최다 기록이다. 직전 최다 기록은 지난주 토요일(발표일 11일 0시 기준)의 1천324명이다.

밤 시간대 확진자가 많지 늘지 않더라도 1천400명대 중후반, 많으면 1천500명 안팎에 달할 전망이다.

직전일에는 집계를 마감하는 밤 12시까지 127명 더 늘었다.

주말 선별진료소 긴 줄
주말 선별진료소 긴 줄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줄어들지 않는 가운데 17일 오전 서울 용산역 앞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2021.7.17 hwayoung7@yna.co.kr

신규 확진자는 지난 7일(1천212명)부터 전날까지 11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다. 이날로 12일째다.

최근 1주간(7.11∼17)만 보면 일별로 1천324명→1천100명→1천150명→1천614명→1천599명→1천536명→1천455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약 1천397명꼴로 나왔다.

이 가운데 해외유입을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약 1천349명으로, 지난 11일(1천81명) 이후 1주일 연속 1천명을 웃돌았다. 수도권의 경우 주간 일평균 확진자가 약 990명으로, 4단계(1천명 이상) 기준에 근접한 상태다.

◇ 비수도권도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민주노총 3일 도심집회 참석자 전원 진단검사 행정명령

정부는 인구가 대규모로 이동하는 여름 휴가철이 코로나19 추가 확산의 한 고리가 될 수도 있다고 보고 관련 방역대책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공항, 철도, 도로 등 주요 시설의 전반적인 방역 실태를 점검하는 동시에 고속도로 휴게소내 진·출입 동선 분리, 식당 투명 가림막 설치와 출입 명부 작성 등의 세부 조치도 집중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또 최근 '접촉 감염'이 늘어나는 추세를 감안해 비수도권의 사적모임 허용 인원도 5인 미만으로 제한하기로 했다.

중대본은 당초 지자체별로 방역 조치를 탄력적으로 시행할 수 있도록 했으나 비수도권의 확산세가 갈수록 거세지는 데다 시도별로 사적모임 허용 인원이 4명, 6명, 8명으로 제각각이어서 오히려 혼선을 부추긴다는 지적에 따라 '4명까지'로 통일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각 지자체도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가 필요하다는 데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 중인 수도권의 경우 사적모임 허용 인원이 낮 시간대는 4명, 오후 6시 이후에는 2명까지로 제한돼 있다.

비수도권 중에서는 대전·세종·충북이 이미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시행 중이며, 제주는 하루 뒤인 19일부터 이 조치를 적용한다.

민주노총, 대규모 집회 강행
민주노총, 대규모 집회 강행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3일 오후 종로3가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요구하며 도로를 점거한 채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 2021.7.3 hama@yna.co.kr

한편 정부는 민주노총 집회 참석자 가운데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자 참석자 전원에 대한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내리는 등 긴급 대응하고 나섰다.

방대본은 전날 참고자료를 통해 "7월 3일 노동자 대회 이후 지자체 및 민주노총과 함께 집회 참석자 중 확진자 발생에 대해 지속 감시해 왔다"면서 "금요일(16일) 지표환자(첫 환자)가 확진된 이후 동료에 대한 검사 결과 오늘 토요일에 2명이 추가돼 현재까지 총 3명이 확진됐다"고 밝혔다.

역학조사 결과 이들 3명 모두 민주노총 집회에 참석했다는 게 방대본의 설명이다.

방대본은 전국노동자대회 참석자는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신속한 진단검사에 참여해 추가 전파를 최소화하는 데 협조해달라고 공식 요청했다.

su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ra7-JjoO8Uw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