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韓 후쿠시마산 식재료 기피에 日자민당 내 '트집' 비판론

송고시간2021-07-17 09:32

beta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단이 선수촌 식당에서 후쿠시마(福島)산 식자재를 섭취하지 않도록 대한체육회가 지도하는 것을 놓고 일본 집권 자민당 내에서 "트집을 잡는다"며 불쾌하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7일 보도했다.

한국 측의 이런 움직임에 대해 자민당 외교부회를 이끄는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참의원 의원은 요미우리에 "(선수촌에 공급하는) 식재료는 대접하는 마음으로 상당히 신경 쓰고 있다"며 후쿠시마 주민의 "마음을 짓밟는 행위"라는 견해를 밝혔다.

이 신문은 자민당 내에서는 "(한국이) 그렇게까지 트집 잡는 것은 정말로 불쾌하다"라는 비판론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단이 선수촌 식당에서 후쿠시마(福島)산 식자재를 섭취하지 않도록 대한체육회가 지도하는 것을 놓고 일본 집권 자민당 내에서 "트집을 잡는다"며 불쾌하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7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한국 올림픽위원회에 해당하는 대한체육회가 방사성 물질에 의한 오염 위험이 있다는 이유로 선수촌 식당을 이용할 경우 후쿠시마산 등의 식재료를 먹지 말라고 주의토록 하고 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는 2011년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를 계기로 후쿠시마산 등의 농수산물이 방사성 물질 검사를 거쳐 안전한 것만 출하되고 대회 조직위가 검사 수치까지 공개하며 안전성을 설명하고 있지만 한국 측은 오염 위험을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한체육회가 도쿄올림픽 한국선수단 급식센터로 사용하기 위해 통째로 빌린 일본 호텔 전경. [대한체육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한체육회가 도쿄올림픽 한국선수단 급식센터로 사용하기 위해 통째로 빌린 일본 호텔 전경. [대한체육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요미우리는 대한체육회가 그런 배경에서 선수촌 인근 호텔에 급식지원센터를 개설하고 원하는 한국 선수들에게 도시락을 만들어 전달하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요미우리는 한국은 과거 올림픽에서도 선수들의 영양 관리 등을 위해 급식지원센터를 운영했다며 이번에는 방사성 물질 대책을 이유로 내세워 한국에서 가져온 식자재 등을 사용한다고 덧붙였다.

한국 측의 이런 움직임에 대해 자민당 외교부회를 이끄는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참의원 의원은 요미우리에 "(선수촌에 공급하는) 식재료는 대접하는 마음으로 상당히 신경 쓰고 있다"며 후쿠시마 주민의 "마음을 짓밟는 행위"라는 견해를 밝혔다.

이 신문은 자민당 내에서는 "(한국이) 그렇게까지 트집 잡는 것은 정말로 불쾌하다"라는 비판론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도쿄올림픽 선수촌 식당.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올림픽 선수촌 식당.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전 세계인의 입맛에 맞춘 약 700종의 메뉴가 제공되는 도쿄올림픽 선수촌 식당은 메인 다이닝홀, 캐주얼 다이닝홀, 간이매점 등 세 구역으로 구성된다.

이 가운데 캐주얼 다이닝홀이 일식 위주의 코너로, 일본 전국의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에서 나오는 식자재를 사용한다.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원전 폭발 사고로 방사성 물질 누출 사고가 났던 후쿠시마(福島)현에서 생산된 식자재도 포함되지만 각 음식에 식자재 원산지는 표기되지 않는다.

대한체육회는 이 때문에 선수들에게 캐주얼 다이닝홀 이용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체육회는 선수촌 인근의 헨나호텔을 통째로 빌려 한국 선수단 급식지원 센터를 차렸다.

체육회 관계자는 16일 "방사능 세슘 측정기도 준비해 조리 과정에서 식자재에 농축된 방사능 양을 꼼꼼히 점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