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보] 신규확진 1천455명, 11일째 네 자릿수…내일 비수도권 5인금지 발표

송고시간2021-07-17 09:52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 중인 가운데 17일 신규 확진자 수는 1천400명대 중반을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천455명 늘어 누적 17만6천500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 7일(1천212명)부터 11일 연속 네 자릿수를 나타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역 1천404명-해외 51명…누적 17만6천500명, 사망자 4명↑ 총 2천55명

서울 562명-경기 395명-경남 89명-인천 81명-부산 62명-충남 52명 등

비수도권 지역발생 비중 27.5%…어제 4만642건 검사, 양성률 3.58%

검사 대기
검사 대기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 중인 가운데 17일 신규 확진자 수는 1천400명대 중반을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천455명 늘어 누적 17만6천500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천536명)보다 81명 줄었으나, 확진자 수 자체는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네 번째로 큰 규모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 7일(1천212명)부터 11일 연속 네 자릿수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 14일(발표일 기준) 1천614명까지 치솟으며 최다 기록을 세운 뒤 사흘 연속 소폭 감소했으나 확산세는 여전한 상황이다.

특히 비수도권 확진자 증가,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 우세종 가능성 등 유행 상황을 악화시킬 위험 요인이 많아 확진자 규모는 언제든 더 커질 수 있는 불안한 국면이다.

이에 정부는 수도권의 사적모임 허용 인원을 낮 시간대 4명, 오후 6시 이후 2명까지로 제한한 데 이어 비수도권에 대해서도 일단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이 조치는 18일 오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거쳐 발표될 예정이다.

◇ 지역발생 1천404명 중 수도권 1천18명 72.5%, 비수도권 386명 27.5%

이달 들어 수도권을 중심으로 본격화한 4차 대유행은 비수도권으로까지 점차 확산하는 양상이다.

지난 11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1천324명→1천100명→1천150명→1천614명(당초 1천615명에서 정정)→1천599명→1천536명→1천455명이다.

1주간 하루 평균 1천397명꼴로 나온 가운데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1천349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1천404명, 해외유입이 51명이다.

지역별로는 보면 서울 556명, 경기 385명, 인천 77명 등 수도권이 1천18명(72.5%)이다.

비수도권은 경남 88명, 부산 61명, 충남 52명, 강원 45명, 대전 33명, 대구 28명, 경북·제주 각 14명, 광주 12명, 충북 11명, 울산 10명, 전북·전남 각 8명, 세종 2명 등 총 386명(27.5%)이다.

전체 지역발생 확진자 가운데 비수도권 비중은 이달 9일부터 이날까지 22.1%→22.7%→24.7%→27.1%→27.6%→24.8%→29.5%→25.0%→27.5%를 기록해 9일 연속 20%대를 기록했다.

◇ 위중증 환자 14명 늘어 총 185명…국내 평균 치명률 1.16%

해외유입 확진자는 51명으로, 전날(60명)보다 9명 적다.

이 가운데 24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27명은 경기(10명), 서울(6명), 인천(4명), 경북(2명), 부산·대구·울산·전남·경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인천공항 검역 요원들
인천공항 검역 요원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562명, 경기 395명, 인천 81명 등 총 1천38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7개 시도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4명 늘어 누적 2천55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16%다.

위중증 환자는 총 185명으로, 전날(171명)보다 14명 많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에서 의심 환자를 검사한 건수는 4만642건으로, 직전일 4만8천128건보다 7천486건 적다.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3.58%(4만642명 중 1천455명)로, 직전일 3.19%(4만8천128명 중 1천536명)보다 상승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58%(1천114만9천226명 중 17만6천500명)다.

한편 방대본은 지난 14일 경기도의 오신고 사례가 확인됨에 따라 누적 확진자 수에서 1명을 제외했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