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테슬라 대항마' 리비안, 공급망 문제로 전기차 출시 연기

송고시간2021-07-17 04:56

beta

아마존의 지원을 받으며 '테슬라 대항마'로 부상한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 리비안이 부품 공급망 문제로 제품 출시 일정을 연기했다.

리비안은 이달로 예정됐던 전기 픽업트럭 'R1T'의 첫 배송 일정을 9월로 미뤘고 스포츠유틸리티차(SUV) 'R1S'의 인도 시기도 8월에서 가을로 미뤘다고 16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이 보도했다.

올해 들어 폭스바겐, 포드, GM 등 자동차 업체들은 글로벌 반도체 칩 부족 사태로 생산량을 줄이거나 공장 가동을 일시적으로 중단했고 리비안도 부품 공급망 병목 현상으로 출시 일정이 지연된 것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가 설비·부품 공급에 영향"…첫 배송 일정 차질

리비안의 'R1T' 픽업 트럭
리비안의 'R1T' 픽업 트럭

[EPA=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아마존의 지원을 받으며 '테슬라 대항마'로 부상한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 리비안이 부품 공급망 문제로 제품 출시 일정을 연기했다.

리비안은 이달로 예정됐던 전기 픽업트럭 'R1T'의 첫 배송 일정을 9월로 미뤘고 스포츠유틸리티차(SUV) 'R1S'의 인도 시기도 8월에서 가을로 미뤘다고 16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이 보도했다.

R.J. 스캐린지 최고경영자(CEO)는 "계속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예상한 것보다 더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생산 시설과 장비 설치, 차량 부품 공급 등 모든 면에서 영향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폭스바겐, 포드, GM 등 자동차 업체들은 글로벌 반도체 칩 부족 사태로 생산량을 줄이거나 공장 가동을 일시적으로 중단했고 리비안도 부품 공급망 병목 현상으로 출시 일정이 지연된 것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캘리포니아주 어바인에 본사를 둔 리비안은 테슬라의 아성에 도전할 수 있는 전기차 업체로 손꼽힌다.

리비안은 아마존과 포드의 투자를 유치했고, 아마존에 배달용 전기차 10만대를 공급하는 계약도 맺었다.

하지만, 코로나 사태 이후 공급망 문제로 전기차 출시 일정은 계속 지연되고 있다.

리비안은 여러 전기차 생산 라인을 동시에 가동하는 것은 복잡한 문제라면서 전기차 배송 마감일을 맞추는 것보다 지속적인 테스트와 품질 관리를 우선순위에 두겠다고 말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