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학범호, 올림픽 최종리허설서 프랑스에 뼈아픈 1-2 역전패

송고시간2021-07-16 21:55

beta

김학범호가 2020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마지막으로 치른 모의고사에서 수비 불안을 노출하며 프랑스에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남자축구 올림픽 대표팀은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랑스와 친선경기에서 1-2로 졌다.

지난 13일 아르헨티나와 평가전에서 2-2로 비겼던 한국 대표팀은 22명의 도쿄올림픽 최종엔트리를 확정한 후 치른 두 차례 공식전을 1무 1패로 마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강호 아르헨·프랑스와 두 차례 평가전서 1무 1패…17일 일본으로

강호 아르헨·프랑스와 두 차례 평가전서 1무 1패…17일 일본으로

[올림픽] 페널티킥 성공시키는 권창훈
[올림픽] 페널티킥 성공시키는 권창훈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과 프랑스의 평가전에서 권창훈이 페널티킥을 성공시키고 있다. 2021.7.16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김학범호가 2020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마지막으로 치른 모의고사에서 수비 불안을 노출하며 프랑스에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남자축구 올림픽 대표팀은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랑스와 친선경기에서 1-2로 졌다.

후반 18분 권창훈(수원)의 페널티킥 골로 리드했으나 후반 38분 랑달 콜로 무아니에게 동점 골을 내준 뒤 후반 44분 나타나엘 음부쿠의 중거리 슛 때 골키퍼 송범근(전북)의 어이없는 실책이 나와 역전패했다.

지난 13일 아르헨티나와 평가전에서 2-2로 비겼던 한국 대표팀은 22명의 도쿄올림픽 최종엔트리를 확정한 후 치른 두 차례 공식전을 1무 1패로 마감했다.

프랑스와 23세 이하(U-23) 올림픽대표팀(도쿄 대회는 24세 이하) 간 역대 전적에서는 1무 2패로 열세를 이어갔다.

한국 대표팀은 17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결전지 일본으로 떠난다.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에 속한 한국은 오는 22일 오후 5시 가시마의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뉴질랜드와 1차전을 치른다.

이후 25일 루마니아(가시마 스타디움), 28일 온두라스(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와 차례로 맞붙어 8강행을 가린다.

19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 우승국인 프랑스는 도쿄올림픽 예선을 겸해 열린 2019 유럽축구연맹(UEFA) 21세 이하(U-21) 챔피언십에서 스페인, 독일에 이어 3위를 차지해 본선 진출 티켓을 따냈다.

도쿄에서는 개최국 일본을 비롯해 멕시코, 남아프리카공화국과 함께 A조에 편성됐다.

우리나라와 프랑스 모두 조별리그를 통과한다면 8강전에서 격돌할 가능성도 있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