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기본소득 투트랙으로…보편지급+부분지급 추진"

송고시간2021-07-16 20:37

beta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6일 자신의 대표 정책인 기본소득과 관련해 "두 가지 트랙을 동시에 가동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저녁 유튜브 채널 '새날'에 출연, 기본소득 로드맵에 대해 "(국민) 전원에게 보편적 지급을 하되 소액에서 액수를 늘려가는 트랙이 있다. 예를 들어 1인당 25만원, 그다음에는 50만원, 75만원으로 가는 방식"이라고 밝혔다.

전국민에게 동일하게 주면서 금액을 늘리는 방식과, 특정 계층에서 시작해 대상을 늘리는 방식을 동시에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尹 사드 발언, 대형사고 친 것"

온라인 기자간담회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온라인 기자간담회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6일 오후 열린 온라인 2차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7.16 [이재명 캠프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6일 자신의 대표 정책인 기본소득과 관련해 "두 가지 트랙을 동시에 가동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저녁 유튜브 채널 '새날'에 출연, 기본소득 로드맵에 대해 "(국민) 전원에게 보편적 지급을 하되 소액에서 액수를 늘려가는 트랙이 있다. 예를 들어 1인당 25만원, 그다음에는 50만원, 75만원으로 가는 방식"이라고 밝혔다.

이와 별도로 "청년, 농어촌, 장애인, 노인, 아동 등 부분적으로 지급을 시작해 확대해가는 방법이 있다"고 설명했다.

전국민에게 동일하게 주면서 금액을 늘리는 방식과, 특정 계층에서 시작해 대상을 늘리는 방식을 동시에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이 지사는 "이 두 가지를 같이 하면 된다"며 "고정된 것은 아니고 효율적인 곳에 우선 (재원을) 투입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이런 내용을 포함한 정책 공약을 오는 18일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이 지사는 야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사드'(THAADㆍ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관련 발언에 대해 "절대로 하면 안 되는 대형 사고를 쳐버렸다"고 비판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이 '중국이 사드 배치 철회를 주장하려면 자국 국경 인근에 배치한 장거리 레이더 먼저 철수해야 한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다.

이 지사는 "사드에 대한 한미 당국의 공식 입장은 '북핵 견제용'인데 윤 전 총장은 갑자기 사드가 중국용이라고 말해버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