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고시절' 부른 70년대 톱가수 이수미, 폐암 투병

송고시간2021-07-16 20:08

beta

'여고시절' 등의 히트곡을 부른 1970년대 인기 가수 이수미가 폐암으로 투병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측근에 따르면 이수미는 지난해 12월께 폐암 3기 판정을 받고 현재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투병 생활을 하고 있다.

1971년 '때늦은 후회지만'으로 데뷔한 이수미는 1972년 발표한 '여고시절'이 당대의 히트곡이 되면서 톱스타 반열에 올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입원 전까지 신곡 '별이 빛나는 이 밤에' 녹음…최근 발표

'여고시절' 부른 가수 이수미
'여고시절' 부른 가수 이수미

[이수미 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여고시절' 등의 히트곡을 부른 1970년대 인기 가수 이수미가 폐암으로 투병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측근에 따르면 이수미는 지난해 12월께 폐암 3기 판정을 받고 현재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투병 생활을 하고 있다.

1971년 '때늦은 후회지만'으로 데뷔한 이수미는 1972년 발표한 '여고시절'이 당대의 히트곡이 되면서 톱스타 반열에 올랐다. 허스키하고도 호소력 있는 특유의 음색으로 인기를 누리며 당시 신인 가수상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MBC 10대 가수상, TBC 7대 가수상을 받았다.

이후에도 '내 곁에 있어 주', '방울새', '사랑의 의지', '두고 온 고향', '오로지' 등의 곡으로 사랑받았다.

그는 1973년 대천 해수욕장 피습사건, 1983년 이른바 '사회정화운동'으로 인한 출연 금지 등 가수 생활에서 여러 시련도 겪었다. 그러나 기독교 신앙생활로 안정을 찾고 2003년 신보 '또 다른 세상에서'를 발표하는 등 대중가수로서 활동을 재개했고 복음성가 활동도 했다.

이수미의 '여고시절'
이수미의 '여고시절'

[이수미 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가수들의 권익 보호에도 많은 관심을 갖고 활동한 그는 그동안 수행해온 대한가수협회 감사직을 폐암 판정을 받은 뒤인 올해 1월 내려놓았다. 남동생 이기욱 씨는 연합뉴스에 "가수들의 권리 신장에도 개인적으로 애를 많이 쓰셨다"고 말했다.

특히 이수미는 입원 전까지도 신곡을 녹음하며 노래에 대한 의지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5월 음원 사이트에 발표된 안선영 작사, 이동훈 작곡, 최춘호 편곡의 '별이 빛나는 이 밤에'다. 미디엄 템포의 팝 발라드인 이 곡에는 이수미의 목소리가 절절하게 담겨 있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