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후 6시까지 전국서 1천143명 확진…어제보다 49명 적어

송고시간2021-07-16 19:00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수도권을 넘어 비수도권으로까지 번지면서 전국화하는 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16일에도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천143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천192명보다 49명 적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 491명-경기 311명-인천 63명 등 수도권 865명·비수도권 278명

동해안 피서지 20대 확진자 속출, 검사소 앞 북새통
동해안 피서지 20대 확진자 속출, 검사소 앞 북새통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수도권발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16일 강원 강릉시 보건소 선별진료소 앞에서 젊은이들이 검진을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강릉시는 수도권발 '풍선 효과'가 우려됨에 따라 본격적인 피서가 시작되는 17일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를 3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2021.7.16 dmz@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김지헌 강영훈 임성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수도권을 넘어 비수도권으로까지 번지면서 전국화하는 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16일에도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천143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천192명보다 49명 적다.

오후 6시 기준으로 중간 집계한 확진자는 지난 6일 1천6명을 기록하며 처음 1천명대로 올라선 이후 일별로 1천10명→1천39명→1천50명→922명→921명→903명→1천288명→1천263명→1천192명→1천143명을 기록했다.

이날 0시 이후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865명(75.7%), 비수도권이 278명(24.3%)이다.

시도별 확진자는 서울 491명, 경기 311명, 경남 64명, 인천 63명, 부산 56명, 강원 41명, 대구 27명, 충남 18명, 대전 16명, 경북 15명, 제주 13명, 충북 9명, 광주 7명, 울산 6명, 전남 4명, 전북 2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17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천5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344명 늘어 최종 1천536명으로 마감됐다.

검사 대기하는 금융사 직원들
검사 대기하는 금융사 직원들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16일 서울 여의도공원에 마련된 영등포구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금융사 직원을 비롯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영등포구는 지난 12∼14일 금융투자협회와 금융사 35곳에 공문을 보내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에 따른 예방조치로 전직원 선제 검사를 시행해달라"고 요청했다. 2021.7.16 jjaeck9@yna.co.kr

4차 대유행이 전방위로 확산하면서 신규 확진자 수는 열흘째 네자릿수를 나타냈으며, 17일까지 11일 연속 네자릿수 기록을 이어가게 됐다.

지난 10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만 보면 일별로 1천378명→1천324명→1천100명→1천150명→1천615명→1천599명(당초 1천600명에서 정정)→1천536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1천386명꼴로 나왔다.

이 가운데 국내 지역발생 일평균 확진자는 약 1천337명이다.

주요 집단발병 사례를 보면 군 훈련소, 유흥업소, 편의시설, 병원 등 곳곳에서 추가 감염이 잇따랐다.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 집단감염과 관련해선 8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115명으로 늘었다. 같은 기간 감염 경로가 다른 훈련병 확진자 2명을 포함하면 117명이 된다.

또 서울 관악구의 한 사우나에서는 지난 11일 종사자 1명이 처음 확진된 뒤 지금까지 총 5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밖에 경기 평택시의 한 종합병원에서는 15일 간병인 2명이 확진된 데 이어 이날 간병인과 환자, 보호자, 의료진 등 7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총 9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