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 집행위 "헝가리·폴란드, 성소수자 차별"…법적대응 개시

송고시간2021-07-16 18:47

beta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15일(현지시간) 헝가리와 폴란드 정부가 성소수자(LGBT, 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를 차별하는 조치를 했다면서 법적 대응을 개시했다고 AFP,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EU 집행위는 EU법을 어긴 회원국을 상대로 '위반 절차'를 통해 법적 대응을 할 수 있다.

인권 단체들은 이 법이 소아성애 퇴치를 목표로 하지만, 실질적으로는 성소수자의 권리를 제한하고 있다며 시위를 벌이는 등 반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15일(현지시간) 헝가리와 폴란드 정부가 성소수자(LGBT, 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를 차별하는 조치를 했다면서 법적 대응을 개시했다고 AFP,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EU 집행위는 EU법을 어긴 회원국을 상대로 '위반 절차'를 통해 법적 대응을 할 수 있다. 진행 상황에 따라 EU 집행위는 유럽사법재판소(ECJ)에 판단을 요청할 수 있으며, 이는 벌금 부과로 이어질 수 있다.

이번 조치는 헝가리가 최근 학교 성교육이나 18세 이하 미성년자 대상의 영화와 광고 등에서 동성애 묘사를 금지하는 법을 도입한 데 따른 것이다.

인권 단체들은 이 법이 소아성애 퇴치를 목표로 하지만, 실질적으로는 성소수자의 권리를 제한하고 있다며 시위를 벌이는 등 반발했다.

앞서 EU 행정부 수반 격인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이 법이 "명백히 성적 지향에 근거해 사람들을 차별한다"며 헝가리에 대응을 경고했다. 다수 EU 회원국도 이 법이 성소수자에게 차별적이라며 규탄했다.

폴란드에서는 일부 지역이 소위 'LGBT-이데올로기 자유 구역'을 선언했다.

EU 집행위는 이에 대해서도 성적 지향에 근거해 차별하지 않는다는 것과 관련한 EU법을 위반했을 수 있다면서 폴란드 정부로부터 이번 선언의 성격과 영향 등에 관한 충분한 정보를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헝가리와 폴란드는 EU 집행위의 주장에 대해 두 달 안에 대답해야 하며, 이후 결과에 따라 후속 절차가 진행된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