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힘 충북도당위원장 박한석·이종배·정우택 '3파전'

송고시간2021-07-16 17:15

beta

국민의힘 충북도당위원장 선거가 3파전으로 치러진다.

16일 국민의힘 충북도당에 따르면 이날 도당위원장 후보자 접수에 박한석(49) 도당 수석대변인, 이종배(64·충주) 국회의원, 정우택(68) 전 국회의원이 등록했다.

4선 국회의원·충북지사 등을 지낸 정 전 의원과 3선의 현역인 이 의원은 자천타천 차기 충북지사 후보로 거론되고 있어 경선 결과가 향후 행보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5년 만의 경선…23일 전당대회 열어 모바일 투표로 선출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국민의힘 충북도당위원장 선거가 3파전으로 치러진다. 전신인 한나라당 시절부터 치면 15년 만의 경선이다.

왼쪽부터 박한석 수석대변인, 이종배 국회의원, 정우택 전 국회의원
왼쪽부터 박한석 수석대변인, 이종배 국회의원, 정우택 전 국회의원

[국민의힘 충북도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6일 국민의힘 충북도당에 따르면 이날 도당위원장 후보자 접수에 박한석(49) 도당 수석대변인, 이종배(64·충주) 국회의원, 정우택(68) 전 국회의원이 등록했다.

세 명이 등록하면서 차기 도당위원장은 오는 23일 열리는 도당대회에서 대의원 600명의 모바일 투표로 선출한다.

여기서 선출된 후보자는 중앙당 최고위원회 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한다.

이번 도당위원장 선거는 내년 지방선거를 진두지휘할 인물을 뽑는 것인데다 15년 만의 경선으로 시선을 끈다.

도당은 2006년 한나라당 시절 한대수 전 청주시장이 경선을 통해 선출된 이후 줄곧 합의추대 형식으로 위원장을 맡아왔다.

지역 정가에서는 오랜만의 경선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흥행몰이' 효과를 낼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경선에 나서는 후보들은 상당한 부담을 따를 것으로 보인다.

4선 국회의원·충북지사 등을 지낸 정 전 의원과 3선의 현역인 이 의원은 자천타천 차기 충북지사 후보로 거론되고 있어 경선 결과가 향후 행보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경선 패배가 자칫 지방선거 공천 불이익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반면 이준석 당 대표가 몰고 온 청년정치 바람을 타고 도전장을 낸 박 대변인은 국회의원 경험 없는 '0선'으로 상대적으로 부담이 적다.

정 전 의원은 이날 후보 등록을 하면서 외부에 별다른 의견을 밝히지 않았다.

이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 "새로운 개혁정치, 변화와 혁신을 갈망하는 당원들의 요구에 부응하고자 출마를 결정했다"며 "공정한 경선을 통해 당원중심, 도민중심의 올바른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박 대변인은 전날 정치부 기자들과 만나 "충북의 '0선'이 정권교체와 지방선거 승리의 선봉장이 되겠다"며 "도당위원장은 지방선거 공천을 좌지우지하는 자리나 도지사에 출마하기 위한 교두보로 이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지역 정치권의 한 인사는 "정 전 의원과 이 의원은 지방선거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면 이번 도당위원장 경선이 당내 신임도를 평가하는 자리가 될 것이고, 박 대변인은 승리한다면 지역정치를 대표하는 '40대 기수'로 발돋움하지 않겠느냐"고 전망했다.

jeon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