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풍선효과 현실로" 강원 동해안 피서지 확진자 속출(종합)

송고시간2021-07-16 21:00

beta

본격적인 피서철을 맞아 강원 동해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했다.

16일 강릉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현재 21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강릉시는 피서철을 맞아 '풍선효과'가 현실화한 것으로 보고 오는 17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할 방침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본격적인 피서철을 맞아 강원 동해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했다.

수도권발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16일 강원 강릉시 보건소 선별 진료소 앞에서 젊은이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촬영 이해용]

수도권발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16일 강원 강릉시 보건소 선별 진료소 앞에서 젊은이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촬영 이해용]

16일 강릉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현재 21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강릉에서는 최근 일주일간 확진자가 증가 추세를 보였지만 두 자리 숫자를 기록한 것은 피서철을 맞아 해수욕장을 개장한 이날이 처음이다.

확진자는 20대가 12명(57%)으로 가장 많고, 60대 3명, 50대 2명, 40대 2명, 10대 2명이다.

강릉의 확진자는 지난 9일 7명, 10일 6명, 11일 8명, 12일 6명, 13일 8명, 14일 4명, 15일 9명에서 16일 21명으로 증가했다.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이날 강릉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는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 1천여 명이 몰렸다.

시는 무더위 속에 검사를 희망하는 사람들이 몰리자 일부는 오후에 다시 오도록 돌려보냈다.

강릉시는 피서철을 맞아 '풍선효과'가 현실화한 것으로 보고 오는 17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할 방침이다.

하지만 수도권과 거리 두기 격차가 있는 한 강릉지역 확진자는 계속 쏟아질 것으로 우려된다.

강릉시의 누적 확진자는 544명이다.

이날 경포해수욕장 등 동해안 82개 해수욕장이 모두 개장해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강릉시 관계자는 "활동이 왕성한 20대를 통해 산발적으로 확진자가 발생해 역학 조사에도 어려움이 많다"고 토로했다.

16일 강원 강릉시 보건소 선별 진료소에서 젊은이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촬영 이해용]

16일 강원 강릉시 보건소 선별 진료소에서 젊은이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촬영 이해용]

최근 1개월 동안 확진자 '0명'을 기록했던 강릉 인근 동해에서도 다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동해시에서는 이날 10대 학생 7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인근 지역인 양양과 삼척을 다녀오면서 확진된 것으로 파악됐다.

시는 해당 학교에 선별검사소를 설치해 전수 검사하는 등 학생 간 전염을 차단하기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다.

시는 풍선효과를 우려해 강릉시처럼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하는 방안을 한때 고민했으나 학생 간 전염인 상황을 고려해 당분간 2단계를 유지할 방침이다.

동해시의 누적 확진자는 389명이다.

동해시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학생 간 감염 차단이 관건"이라며 "하지만 인근 시군에 가서 전염되거나 해수욕장 개장 이후 외지 관광객이 많이 찾아오면서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속초에서도 이날 확진자 2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속초 300번 확진자는 속초 296번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고, 속초 301번 확진자는 현재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이다.

양양에서도 서울에 거주하는 20대 1명이 여행 중 증상이 있어 검사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삼척은 15일 6명, 16일 3명 등 최근 이틀간 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re2in_GZBp0

 본격적인 피서철로 접어든 강원 동해안
본격적인 피서철로 접어든 강원 동해안

16일 새벽 강원 강릉시 경포해수욕장에서 수상 안전요원들이 바다 상태 등을 점검하기 위해 뛰어들고 있다.[촬영 이해용]

dm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