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주소 갖기 운동' 속도…시·5개 구·군, 72개 과제 추진

송고시간2021-07-17 09:00

beta

울산시는 지역 인구를 늘리고자 진행하는 '울산주거 울산주소 갖기 운동'에 속도를 내기 위해 시청 실·과와 구·군별 실천과제 72개를 발굴해 추진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 부서별, 구·군별 역할 분담…"전 공직자가 최우선 과제로 인식"

'울산주거 울산주소 갖기 운동본부' 출범
'울산주거 울산주소 갖기 운동본부' 출범

지난 6월 29일 울산시청 시민홀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을 비롯해 경제계, 문화계, 체육계 등 분야별 기관·단체 관계자들이 '울산주거 울산주소 갖기 운동본부 발대식'을 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시는 지역 인구를 늘리고자 진행하는 '울산주거 울산주소 갖기 운동'에 속도를 내기 위해 시청 실·과와 구·군별 실천과제 72개를 발굴해 추진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주요 실·과별 과제를 보면 시 홍보실은 신문·방송·누리소통망(SNS)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대시민 홍보를 강화하고, 온라인에서 활용할 콘텐츠도 제작한다.

세정담당관은 재산세·주민세·자동차세 등 납부고지서에 울산주소 갖기 운동을 홍보하는 문구를 넣는다.

안전총괄과는 국립재난안전연구원 등 재난안전산업협의체를 통해 릴레이 캠페인을 전개하고, 인재교육과는 울산시교육청과 지역 내 대학교에 홍보 공문을 보내 미전입 학생들의 울산 전입을 독려하도록 한다.

중소벤처기업과는 중소기업지원협의회 22개 기관·단체와 실무협의회를 열어 운동 참여를 홍보하고, 해양항만수산과는 항만 관련 기관 직원들을 대상으로 주소 이전을 유도한다.

외교투자통상과는 내년부터 투자기업 소속 이주근로자 본인은 물론 배우자와 자녀들이 울산에 전입할 때, 1명당 100만원씩 최대 5명까지 지원하는 내용의 조례 제정을 추진한다.

경제자유구역청은 경제자유구역 내 입주기업 임직원과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운동 참여를 독려한다.

5개 구·군도 힘을 보탠다.

중구는 통장이 미전입 가구를 방문해 안내문을 배부하는 등 전입을 독려하고 있으며, 남구는 이달부터 '오늘부터 남구인' 행정 안내서를 제작해 전입자에게 나눠주고 있다.

동구는 8월까지 실거주지 전수조사를 통해 주소 이전이 가능한 주민을 발굴, 지역 인구를 늘려나가기로 했다.

북구는 북구에 근무하는 공무원부터 주소 갖기를 우선 추진하고, 울주군은 지역 내 대학교와 신설 아파트에 '찾아가는 전입신고' 서비스를 지원한다.

이형우 시 행정지원국장은 "울산주거 울산주소 갖기 운동은 시뿐만 아니라 구·군이 함께 참여해야 성공할 수 있다"라면서 "특히 전 공직자가 나서서 최우선 과제로 인식하고 각자 업무영역에서 다양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고민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