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의선, 한달 만에 다시 미국行…미래 모빌리티 투자 속도

송고시간2021-07-16 13:05

beta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한 달 만에 또다시 미국 출장길에 올랐다.

미국 투자 계획과 판매 전략을 점검하고 미래 모빌리티 사업에 속도를 내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이번 출장을 통해 미국 투자 계획을 한층 구체화하고 미래 기술을 점검하는 등 미래 모빌리티 사업에도 더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방미 후 도쿄올림픽 찾아 양궁 선수단 격려 예정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한 달 만에 또다시 미국 출장길에 올랐다. 미국 투자 계획과 판매 전략을 점검하고 미래 모빌리티 사업에 속도를 내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

[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16일 재계에 따르면 정 회장은 이날 오전 김포공항에서 전용기로 미국으로 출국했다. 지난 4월 미국 서부와 6월 동부를 방문한 데 이어 올해만 3번째 미국 출장이다.

최근 제네시스를 포함한 현대차[005380]와 기아[000270]가 미국 시장에서 역대 최고의 판매 실적을 내는 가운데 현지 직원을 격려하고 북미 판매 전략과 대규모 투자 계획 등을 점검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현지 생산과 생산 설비 확충을 비롯해 수소,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 미래 성장 동력 확보에 5년간 총 74억달러(한화 8조1천417억원)를 미국에 투자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번 출장을 통해 미국 투자 계획을 한층 구체화하고 미래 기술을 점검하는 등 미래 모빌리티 사업에도 더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정 회장은 앞서 작년 10월 회장 취임 후 처음으로 올해 4월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현대차 미국판매법인과 앨라배마 현대차 공장 등을 방문했고, 지난달에는 자율주행 합작법인 모셔널과 로봇 개발 업체 보스턴다이내믹스 본사를 찾아 미래 혁신 기술 개발 현황을 직접 점검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때 메달 시상한 정의선 회장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때 메달 시상한 정의선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출장을 마친 뒤에는 일본으로 이동, 대한양궁협회장 자격으로 도쿄올림픽도 찾는다. 정 회장은 2005년 5월 양궁협회 회장으로 첫 임기를 시작해 지난 16년간 한국 양궁계를 지원해왔다.

정 회장은 24일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리는 양궁 혼성 단체전에서 대표단을 격려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경기는 한국 선수단의 첫 금메달 낭보가 예상돼 기대를 모으고 있다.

hanajj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