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일본, '이순신 12척' 연상 韓현수막 문구에 생트집

송고시간2021-07-16 10:41

beta

도쿄올림픽 선수촌에 걸린 이순신 장군의 메시지를 떠올리게 하는 문구에 대해 일본 측은 '반일 현수막'이라며 불편한 감정을 드러내고 있다.

현수막의 메시지는 이순신 장군이 임진왜란 때 선조에게 올린 장계(狀啓)의 '상유십이 순신불사'(尙有十二 舜臣不死·제게는 아직도 12척의 배가 있고, 저는 죽지 않았습니다)를 떠올리게 한다.

일본 매체 도쿄스포츠는 "반일 상징을 꺼내 들고 일본과 당시의 조선 사이의 전쟁에 관련된 말을 선수촌에 건 것은 큰 파문을 부를 것 같다"고 15일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반일 상징 이순신 한국에서 신격화"…벌칙 줘야한다는 주장까지

[올림픽] "5천만 국민들의 응원과 지지가"
[올림픽] "5천만 국민들의 응원과 지지가"

(도쿄=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5일 도쿄 하루미 지역 올림픽선수촌의 한국 선수단 숙소동에 "신에게는 아직 5천만 국민들의 응원과 지지가 남아 있사옵니다"라는 문구가 걸려 있다.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도쿄올림픽 선수촌에 걸린 이순신 장군의 메시지를 떠올리게 하는 문구에 대해 일본 측은 '반일 현수막'이라며 불편한 감정을 드러내고 있다.

현수막이 정치적 메시지라면서 한국팀에 불이익을 줘야 한다는 억지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들은 도쿄올림픽 선수촌 한국팀 거주동에 '신에게는 아직 5천만 국민들의 응원과 지지가 남아 있사옵니다'라고 적힌 현수막을 태극기와 함께 걸었는데 이를 문제 삼으려는 기류가 엿보인다.

현수막의 메시지는 이순신 장군이 임진왜란 때 선조에게 올린 장계(狀啓)의 '상유십이 순신불사'(尙有十二 舜臣不死·제게는 아직도 12척의 배가 있고, 저는 죽지 않았습니다)를 떠올리게 한다.

이에 대해 일본 매체 도쿄스포츠는 "반일 상징을 꺼내 들고 일본과 당시의 조선 사이의 전쟁에 관련된 말을 선수촌에 건 것은 큰 파문을 부를 것 같다"고 15일 보도했다.

(도쿄=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도쿄올림픽 개막을 8일 앞둔 15일 도쿄 하루미 지역 올림픽선수촌 입구에 제작된 오륜기 앞으로 한 관계자가 지나가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도쿄올림픽 개막을 8일 앞둔 15일 도쿄 하루미 지역 올림픽선수촌 입구에 제작된 오륜기 앞으로 한 관계자가 지나가고 있다.

이 매체는 이순신 장군이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1537∼1598)의 맞선 '반일 영웅'으로 한국에서 신격화 돼 있다면서 이같이 전망했다.

일본 누리꾼들은 "이것은 올림픽을 정치 이용하는 것이 아닌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대회 실행위원회는 한국 선수단에 대해 페널티(벌칙)를 줘야 한다"는 등의 주장을 하기도 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