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희숙 "2% 종부세 코미디…우스꽝스러운 기준"

송고시간2021-07-16 09:34

beta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희숙 의원은 16일 종합부동산세 과세 대상을 '공시가격 상위 2%'로 한정하는 방안에 대해 "아무런 정책 합리성 없이 국민을 편가르기 하는 행태가 창피스럽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이날 SNS에 "2%의 코미디"라며 "내 세금을 결정하는데 다른 사람의 경제력을 고려해야 한다는 우스꽝스러운 기준"이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여당이 이런 기준을 고집하는 이유가 무엇일까"라며 "재난지원금은 상위 20%에 챙겨주는 것이 선거에 도움이 되고, 세금은 상위 2% 부유층을 골라 때리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선거에 도움이 된다는 계산"이라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희숙 의원은 16일 종합부동산세 과세 대상을 '공시가격 상위 2%'로 한정하는 방안에 대해 "아무런 정책 합리성 없이 국민을 편가르기 하는 행태가 창피스럽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이날 SNS에 "2%의 코미디"라며 "내 세금을 결정하는데 다른 사람의 경제력을 고려해야 한다는 우스꽝스러운 기준"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기획재정부가 눈에 불을 켜고 해외 사례를 찾았지만, 결국 찾아내지 못했다"며 "부담 능력에 기반해 세금을 부과하는 원칙을 가볍게 무시했다"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여당이 이런 기준을 고집하는 이유가 무엇일까"라며 "재난지원금은 상위 20%에 챙겨주는 것이 선거에 도움이 되고, 세금은 상위 2% 부유층을 골라 때리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선거에 도움이 된다는 계산"이라고 주장했다.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