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중공업 노조, 2년 치 임단협 3차 잠정합의안 투표 시작

송고시간2021-07-16 07:03

beta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은 16일 2019년과 2020년 2년 치 임금 및 단체협약 3차 잠정합의안 찬반투표에 들어갔다.

노조는 이날 오전 7시부터 울산 본사 등에서 전체 조합원 7천여 명을 대상으로 투표를 시작했다.

3차 잠정합의안이 투표에서 가결되면, 현대중공업 임단협은 2년 2개월여 만에 타결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가결되면 2년 2개월 만에 교섭 마무리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

연합뉴스TV 캡처. 작성 이충원(미디어랩)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은 16일 2019년과 2020년 2년 치 임금 및 단체협약 3차 잠정합의안 찬반투표에 들어갔다.

노조는 이날 오전 7시부터 울산 본사 등에서 전체 조합원 7천여 명을 대상으로 투표를 시작했다.

이번 3차 잠정합의안은 동결이던 2020년 기본급을 5만1천원 올리고, 회사 물적분할(법인분할) 과정에서 파업에 단순 참가해 징계를 받은 2천여 명에 대한 징계 기록을 삭제한 것이 핵심이다.

이에 따라 전체 잠정합의안은 2019년과 2020년 모두 기본급 인상, 연도별 상여금과 격려금 지급, 복지포인트나 상품권 지급 등이다.

노사 서로 각종 소송도 취하한다.

3차 잠정합의안이 투표에서 가결되면, 현대중공업 임단협은 2년 2개월여 만에 타결된다.

노사는 2019년 5월 2일 상견례한 이후 법인분할 갈등, 기본급 인상에 대한 입장 차이 등으로 3년째 교섭을 끌어왔다.

올해 2월 1차, 4월 2차 잠정합의안이 마련됐으나 모두 부결됐고 이후 전면파업과 노조지부장의 40m 높이 크레인 점거 농성 등 3차 잠정합의안이 나오기까지 산통을 겪었다.

이날 투표 결과는 오후 6시쯤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