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경제수장들 인플레 우려 진화…옐런 "몇달 더 급등 후 진정"(종합)

송고시간2021-07-16 08:04

beta

인플레이션 공포가 확산하면서 미국의 경제 수장들이 잇따라 진화에 나섰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15일(현지시간) CNBC방송과 인터뷰를 하고 당분간 물가가 급등하겠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완화될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13년 만의 최대폭인 5.4%(전년 동월 대비) 오르는 등 물가 급등을 시사하는 경제 지표들이 잇따라 발표되면서 '경제 사령탑'인 옐런 장관이 시장의 우려를 진정시키기 위해 직접 마이크를 잡은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옐런 "중기적으로 정상 수준 내려올 것…2008년 금융위기와 달라"

파월 "유일무이한 물가상승…일시적이라면 대응할 필요 없어"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AFP=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인플레이션 공포가 확산하면서 미국의 경제 수장들이 잇따라 진화에 나섰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15일(현지시간) CNBC방송과 인터뷰를 하고 당분간 물가가 급등하겠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완화될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옐런 장관은 "여러 달 더 급격한 인플레이션이 올 것으로 생각한다"며 "한 달 정도의 짧은 현상이라고 이야기하진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중기적으로 물가상승률이 정상 수준을 향해 다시 내려오는 것을 목격하게 될 것"이라며 "물론 주의 깊게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13년 만의 최대폭인 5.4%(전년 동월 대비) 오르는 등 물가 급등을 시사하는 경제 지표들이 잇따라 발표되면서 '경제 사령탑'인 옐런 장관이 시장의 우려를 진정시키기 위해 직접 마이크를 잡은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우려와는 달리 금융시장에서는 인플레이션 공포가 높지 않다고 CNBC는 지적했다. 지난 3월 1.75%까지 치솟았던 10년물 미 국채 금리는 오히려 1.3% 밑으로 떨어졌고, 장단기 금리차를 비롯한 다른 지표들도 5월 고점을 찍은 뒤 하락하는 추세다.

이와 관련, 옐런 장관도 "기대 인플레이션을 측정하는 여러 척도가 중기적인 관점에서 잘 억제돼 있다고 생각한다"며 안정 추세인 미 국채 금리를 가리켜 "인플레이션이 통제되고 있다는 시장의 견해를 나타낸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기본적으로 이번 인플레이션이 결국 진정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또 낮은 금리와 수요 폭발로 주택시장 '버블' 우려가 커지는 데는 "2008년 금융위기 직전과 같은 종류의 위험은 없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높은 집값이 생애 최초 주택 구매자나 저소득층에 미치는 압력과 적정 가격 주택에 대한 우려는 있다"고 말했다.

미 상원 은행위원회에 출석한 제롬 파월 연준 의장
미 상원 은행위원회에 출석한 제롬 파월 연준 의장

[UPI=연합뉴스]

전날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 출석해 인플레이션이 '몇 달 후 진정될 것'이라고 강조했던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이날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서 비슷한 입장을 반복하면서 신중한 대응을 약속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이번 물가상승은 우리가 예상했던 것보다 더 크다"며 "우리가 직면한 도전 과제는 이번 인플레이션에 어떻게 대응하느냐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플레이션이 일시적이라면 거기에 대응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면서도 "하지만 만약 더 오래간다면 우리는 그 위험성을 재평가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경제활동 재개로 물가가 연준 목표치인 2%를 훌쩍 넘었다고 평가하면서 "당연히 우리는 이런 상황이 편하지 않다"고도 우려했다.

또 "우리는 막대한 재정 및 통화 지원과 함께 20조 달러 규모의 경제(미국)를 다시 연 전례가 없다"면서 "이번 물가상승은 역사상 유일무이한 일"이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그러나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연준이 주택시장 과열과 물가 급등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고 비판하면서 적극적인 대처를 주문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과 셰로드 브라운 상원 은행위원장 등 민주당 유력 인사들도 연준의 은행 규제 완화를 맹비난해, 내년 2월 임기 종료를 앞둔 파월 의장의 연임 여부가 불투명해졌다고 마켓워치가 진단했다.

반면 옐런 장관은 CNBC 인터뷰에서 파월 의장이 이끄는 연준이 "잘하고 있다"며 힘을 실어줬다.

파월 의장에게 질의하는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파월 의장에게 질의하는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UPI=연합뉴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