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남 광양항에서 붉은불개미 1천여마리 발견…긴급 방제 시행

송고시간2021-07-15 22:51

beta

전남 광양항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돼 방역당국이 긴급 방제를 시행했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14∼15일 광양항 서부컨테이너터미널 야적장에서 붉은불개미 2개 군체, 1천여마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검역본부 관계자는 "최근 기온이 상승해 붉은불개미의 번식·활동 여건이 좋아지고 있다"며 "붉은불개미와 같은 외래병해충을 발견하면 즉시 신고해달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광양항 붉은불개미 발견 지점
광양항 붉은불개미 발견 지점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전남 광양항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돼 방역당국이 긴급 방제를 시행했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14∼15일 광양항 서부컨테이너터미널 야적장에서 붉은불개미 2개 군체, 1천여마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전날 외래 개미류 조사 과정에서 100여마리를 발견했고 이날 오전부터 전문가들과 추가 합동조사를 한 결과 추가로 900여마리가 나왔다.

검역본부는 발견 지점과 주변 반경 5m 내 통제라인에 점성페인트로 방어벽을 설치했으며 스프레이 약제 살포 등을 우선 조치했다.

또 광양항 서부컨테이너터미널 운영사를 통해 반경 50m 내 적재된 컨테이너에 대해 이동제한 조치를 했고 같은 지역 내 컨테이너는 소독한 후 반출하도록 했다.

이어 이날 발견지점에서 반경 50m를 방제구역으로 설정하고 '붉은불개미 예찰·방제 매뉴얼'에 따라 소독과 방제 작업을 진행했다.

광양항 서부컨테이너터미널 전체에 대해서는 붉은불개미 예찰 트랩 2천여개를 추가 설치해 조사를 강화했고 개미베이트(살충제)를 살포했으며 정밀 육안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검역본부 관계자는 "최근 기온이 상승해 붉은불개미의 번식·활동 여건이 좋아지고 있다"며 "붉은불개미와 같은 외래병해충을 발견하면 즉시 신고해달라"고 강조했다.

붉은불개미의 침에는 독성이 함유된 물질이 나오기 때문에 찔릴 경우 통증과 가려움증을 유발하고 심한 경우 현기증이나 과민성 쇼크를 일으키는 사례도 있다.

독성만 따지면 꿀벌과 비슷한 수준이어서 치명적이지는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지만 강한 번식력으로 인해 생태계를 교란할 수 있다는 우려를 낳는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