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세균, 이재명에 발끈…"'바지 토론회' 만들고 짜증이라뇨"

송고시간2021-07-15 18:32

beta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5일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명색이 대선 후보 토론회를 '바지 토론회'로 만들고, 짜증이라니요"라고 직격했다.

이 지사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TV토론 당시 자신이 정 전 총리의 '여배우 스캔들' 질문에 '바지' 발언으로 받아쳐 논란이 된 것에 대해 "충분히 아실 만한 분이 그러니 제가 짜증이 난 것 같다"고 발언한 것에 응수한 것이다.

정 전 총리는 이날 SNS에 이같이 남기고 "질문 의도를 아실만한 분이라 생각했다"며 "모범 답안을 준비하셨겠죠. 기회를 드렸으면 잘 쓰셨어야죠"라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세균, 이재명에 "바지 토론회 만들고 짜증?"
정세균, 이재명에 "바지 토론회 만들고 짜증?"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5일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명색이 대선 후보 토론회를 '바지 토론회'로 만들고, 짜증이라니요"라고 직격했다.

이 지사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TV토론 당시 자신이 정 전 총리의 '여배우 스캔들' 질문에 '바지' 발언으로 받아쳐 논란이 된 것에 대해 "충분히 아실 만한 분이 그러니 제가 짜증이 난 것 같다"고 발언한 것에 응수한 것이다.

정 전 총리는 이날 SNS에 이같이 남기고 "질문 의도를 아실만한 분이라 생각했다"며 "모범 답안을 준비하셨겠죠. 기회를 드렸으면 잘 쓰셨어야죠"라고 비판했다.

앞서 정 전 총리는 지난 5일 예비경선 TV토론에서 이 지사에게 여배우 스캔들에 대한 해명을 거듭 요구했고, 이 지사는 "제가 혹시 바지를 한 번 더 내릴까요"라고 말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se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cIQ0HXStxp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