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사칭' MBC 기자 고발사건 경기북부경찰청서 수사

송고시간2021-07-15 17:40

beta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취재 과정에서 MBC 기자 2명이 경찰을 사칭한 혐의로 고발된 사건을 경기북부경찰청이 수사하기로 했다.

경기북부경찰청은 윤 전 총장 측 고발 사건이 이첩된 파주경찰서를 관할하는 경기북부청의 강력범죄수사대에서 관련 수사를 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MBC 취재진은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 박사논문 검증을 위한 취재 과정에서 김씨 지도교수의 과거 주소지(경기 파주시)를 찾아 주소지 앞에 주차된 차량 주인과 통화하면서 경찰을 사칭한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의정부=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취재 과정에서 MBC 기자 2명이 경찰을 사칭한 혐의로 고발된 사건을 경기북부경찰청이 수사하기로 했다.

경기북부경찰청은 윤 전 총장 측 고발 사건이 이첩된 파주경찰서를 관할하는 경기북부청의 강력범죄수사대에서 관련 수사를 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앞서 MBC 취재진은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 박사논문 검증을 위한 취재 과정에서 김씨 지도교수의 과거 주소지(경기 파주시)를 찾아 주소지 앞에 주차된 차량 주인과 통화하면서 경찰을 사칭한 것으로 알려졌다.

MBC는 해당 취재진을 업무에서 배제하고 '뉴스데스크'를 통해 사과했다.

윤 전 총장 측은 "경찰을 사칭해 일반 시민을 심문한 뒤 정보까지 얻어낸 사안으로 강요죄와 공무원자격사칭죄라는 중대 범죄가 범해진 것"이라며 취재진을 서울 서초경찰서에 고발했다.

이에 서울 서초경찰서는 고발인 조사를 마친 뒤 사건 발생지인 파주경찰서에 14일 사건을 이첩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안의 특성을 고려해 지역경찰이 아닌 도경찰청에서 수사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우선 고발 내용을 검토한 뒤 조사 일정 등의 계획을 잡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기북부경찰청
경기북부경찰청

[경기도북부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u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