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24회 울산 공예품 대전 대상 '석기 시대의 밥상'

송고시간2021-07-15 16:52

beta

제24회 울산시 공예품 대전에서 유길훈 씨의 '석기 시대의 밥상'(기타 공예)이 대상으로 선정됐다.

울산시는 '공예품 대전 심사위원회'에서 입상작 25점을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24회 울산시 공예품 대전 대상작 '석기 시대의 밥상'
제24회 울산시 공예품 대전 대상작 '석기 시대의 밥상'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제24회 울산시 공예품 대전에서 유길훈 씨의 '석기 시대의 밥상'(기타 공예)이 대상으로 선정됐다.

울산시는 '공예품 대전 심사위원회'에서 입상작 25점을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공예품 대전에는 목칠 5점, 도자 23점, 금속 6점, 섬유 16점, 종이 8점, 기타 공예 6점 등 총 6개 부문에서 64점이 출품됐다.

금상은 최인숙 씨의 '규방칠우'(섬유), 은상 2점은 권은혁 씨의 '여름향기'(도자)와 김강희 씨의 '지천년소리'(종이)가 각각 선정됐다.

동상 3점은 권명우 씨의 '경대'(종이), 최은하 씨의 '흑백호연적', 배도인 씨의 '백자 차그릇'(이상 도자)이 각각 차지했다.

장려상은 장추남 씨의 '오동상감도'(금속) 등 3점이, 특선은 김영진 씨의 '암각화 전각 벽걸이'(기타 공예) 등 5점이, 입선은 이규웅 씨의 '전통죽관악기'(목칠) 등 10점이 뽑혔다.

시는 입상자들에게 대상 350만원 등 총 1천460만원의 상금을 지급한다.

또 11월 25∼28일 충북 청주에서 열리는 '제51회 대한민국 공예품 대전'에 참가할 자격도 준다.

시는 입상작을 포함한 전체 출품작을 18일까지 울산문화예술회관 제1전시장에서 전시한다.

제24회 울산시 공예품 대전 금상 수상작 '규방칠우'
제24회 울산시 공예품 대전 금상 수상작 '규방칠우'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