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일록, 1년 6개월 만에 K리그 복귀…"울산과 협상 마무리"

송고시간2021-07-15 13:28

beta

프랑스 프로축구 몽펠리에와 계약이 끝난 공격수 윤일록(29)이 1년 6개월 만에 K리그1 무대로 복귀한다.

울산 구단 관계자는 15일 "윤일록과의 계약이 어느 정도 합의에 도달했다"라며 "김인성이 이적을 원하고 있어서 그에 따른 대안으로 윤일록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울산 관계자는 "올해 계약이 끝나는 김인성이 다른 팀으로 이적을 원한다. 여기에 도쿄올림픽에 이동경과 이동준이 출전하면서 측면 공격자원에 공백이 생긴 상태"라며 "대체 요원을 찾는 과정에서 윤일록과 연결돼 협의를 마무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몽펠리에 윤일록
몽펠리에 윤일록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프랑스 프로축구 몽펠리에와 계약이 끝난 공격수 윤일록(29)이 1년 6개월 만에 K리그1 무대로 복귀한다. 윤일록의 새로운 둥지는 울산 현대다.

울산 구단 관계자는 15일 "윤일록과의 계약이 어느 정도 합의에 도달했다"라며 "김인성이 이적을 원하고 있어서 그에 따른 대안으로 윤일록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2011년 경남을 통해 K리그 무대에 데뷔한 윤일록은 2013년부터 FC서울에서 뛰다가 2018년 1월 일본 J리그 요코하마 마리노스에 입단하며 해외파로 변신했다.

윤일록은 2019년 제주로 임대를 와서 한 시즌을 보냈고, 2020년 1월 프랑스 1부리그 몽펠리에로 이적하며 유럽 무대 진출에 성공했다.

K리그 무대에서 239경기 동안 42골 35도움의 좋은 활약을 펼쳤던 윤일록은 하지만 유럽 무대에서는 고전했다.

윤일록은 몽펠리에서 정규리그 17경기와 컵대회 1경기를 합쳐 공격포인트 없이 총 18경기밖에 출전하지 못했다. 출전 시간도 487분에 불과했다.

결국 윤일록은 6월 30일 몽펠리에와 계약이 완료되면서 새로운 클럽을 찾는 와중에 울산과 연결됐다.

울산 관계자는 "올해 계약이 끝나는 김인성이 다른 팀으로 이적을 원한다. 여기에 도쿄올림픽에 이동경과 이동준이 출전하면서 측면 공격자원에 공백이 생긴 상태"라며 "대체 요원을 찾는 과정에서 윤일록과 연결돼 협의를 마무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일록은 울산 홍명보 감독과도 인연이 있다.

그는 홍 감독이 축구대표팀 사령탑을 맡고 처음 치른 국제 대회인 2013 동아시안컵을 통해 A매치 데뷔전을 치렀다.

윤일록은 2013년 7월 28일 일본과 동아시안컵 풀리그 3차전에서 0-1로 끌려가던 전반 33분 동점골을 터트려 A매치 출전 3경기 만에 데뷔골을 기록했다. 윤일록의 득점은 홍명보호의 마수걸이 득점이었다.

한편, 홍명보 감독 부임 이후 주로 백업 공격수로 활약해온 김인성은 더 많은 출전 시간 보장 차원에서 K리그2 대전하나시티즌, 서울 이랜드FC 등을 이적 대상 구단으로 놓고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