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스타항공, 회생계획안 제출 2개월 연기 신청…"채권 확정때문"

송고시간2021-07-15 11:55

beta

기업회생절차를 밟는 이스타항공이 법원에 회생계획안 제출 기한을 연기해달라고 신청했다.

15일 서울회생법원에 따르면 김유상 이스타항공 관리인은 전날 회생계획안 제출 기한을 7월 20일에서 9월 20일로 2개월 늦춰달라고 법원에 신청했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채권 확정과 서버 구축을 위한 물리적인 시간이 부족해 제출 기한 연기를 신청했다"며 "자금 조달 계획 등의 문제는 없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무실 입주해 전산 시스템 복구…9월 이후 유상증자 예정

이스타항공
이스타항공

[이스타항공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기업회생절차를 밟는 이스타항공이 법원에 회생계획안 제출 기한을 연기해달라고 신청했다.

15일 서울회생법원에 따르면 김유상 이스타항공 관리인은 전날 회생계획안 제출 기한을 7월 20일에서 9월 20일로 2개월 늦춰달라고 법원에 신청했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채권 확정과 서버 구축을 위한 물리적인 시간이 부족해 제출 기한 연기를 신청했다"며 "자금 조달 계획 등의 문제는 없다"고 설명했다. 업계에서는 법원이 이스타항공의 상황을 고려해 조만간 연기 신청을 승인할 것으로 보고 있다.

회생계획안에는 인수대금 활용 방안과 부채 상환 규모 등이 담기는데 이를 위해 채권 확정이 필수적이다. 앞서 법원이 채권 신고를 받았는데, 이스타항공의 채권을 인정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이스타항공은 전산 시스템을 복구해 구체적인 채권 내용 등을 살펴본 뒤 회생계획안을 작성한다는 방침이다.

지난달 24일 골프장 관리·부동산임대업체인 ㈜성정과 약 1천100억원의 인수·합병(M&A) 투자 계약을 체결한 이스타항공은 본격적인 회생 준비에 돌입했다.

이스타항공 (CG)
이스타항공 (CG)

[연합뉴스TV 제공]

회생계획안 제출 이전 채권을 확정하고, 이후 채권자와 관계인 집회를 열어 채권 변제 비율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관계인 집회에서 변제 비율이 정해지면 성정이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통해 인수대금을 납입한다.

이스타항공은 성정 인수대금 1천100억원을 공익채권 변제와 조세 채권, 퇴직금 충당금 등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채권 확정 과정 중 채권 신고인이 채권자로 인정되지 않으면 법원에 별도의 소송을 제기할 수 있고, 관계인 집회에서 채권자가 변제율에 동의하지 않을 경우 회생계획안 제출이 지연될 수 있다.

이스타항공은 국토교통부 항공운항증명(AOC)을 재취득한 뒤 올해 11월 국내선부터 운항을 재개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