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기차 공공급속충전기 고장시 7일 내 수리…수리현황 매일 공개

송고시간2021-07-15 12:00

beta

환경부는 휴가철을 맞아 이달 초부터 전체 공공급속충전기(4천870기)에 대한 긴급 점검을 시행해 고장이 발견되면 수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이달 19일부터는 충전기 제조사별 고장·수리·조치 예정일 현황을 매일 환경부 저공해차 통합누리집(www.ev.or.kr)에 공개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차상위계층·소상공인에 전기차 1대당 최대 10만 포인트 지급…충전요금 할인

환경부 전기차 급속충전기 요금 인상 예정
환경부 전기차 급속충전기 요금 인상 예정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환경부는 휴가철을 맞아 이달 초부터 전체 공공급속충전기(4천870기)에 대한 긴급 점검을 시행해 고장이 발견되면 수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환경부는 이달 5일부터 충전기 제조사들과 함께 긴급점검 및 대응 전담반(59명)을 구성해 운영 중이다.

이달 19일부터는 충전기 제조사별 고장·수리·조치 예정일 현황을 매일 환경부 저공해차 통합누리집(www.ev.or.kr)에 공개한다. 이 정보를 전기차 이용자들이 편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티맵, 카카오모빌리티 등 내비게이션 기능과도 연동한다.

고장률과 수리 기간 등도 관리하기로 했다.

향후 충전기에 고장이 생기면 7일 이내 수리해 고장률을 2% 미만으로 유지하겠다는 계획이다.

공공급속충전기 고장률(평균 조치 기간)은 지난해 3%(14.1일), 올해 6월 기준 3.7%(20일)인데, 이를 개선하겠다는 취지다.

아울러 내달 2일부터 3개월간 '고장신고 포인트제'를 운영한다.

한국자동차환경협회 헬프데스크(☎ 1661-9408) 등에 공공급속충전기 고장을 신고할 경우 최초 신고자에 한해 저공해차 통합누리집(www.ev.go.kr)에서 충전요금에 쓸 수 있는 포인트(건당 1천 포인트)를 준다.

환경부는 한국판 뉴딜 계획 발표 1주년(2021년 7월 14일)을 기념해 전기차 충전요금 혜택도 시범적으로 제공한다.

올해 연말까지 차상위계층·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전기차 1대당 최대 10만 포인트를 지급하고, 충전율이 낮은 공공 급속 충전기 122기의 충전요금을 할인(255.7원/kWh)해 적용한다.

차상위계층은 중위 소득의 50%, 소상공인은 직원 수 10명 미만으로 확인서가 발급 가능한 경우에 해당한다.

또 올바른 전기차 사용법을 안내하는 '공공급속충전소 지킴이' 200명을 19일부터 모집해 8월 2일부터 12월 10일까지 운영하고, 그 실적에 따라 최대 10만 포인트를 지급할 예정이다.

이 같은 지원 방안과 지급 포인트 등에 관한 상세 정보는 저공해차 통합누리집(www.ev.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bookman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