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5∼59세 백신 예약 '뒷문' 있었다…"굉장히 송구, 예약은 유효"(종합)

송고시간2021-07-15 18:23

beta

만 55∼59세 대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이 이틀 만인 14일 재개된 가운데 질병관리청이 공지한 개시 시점인 오후 8시 이전에도 사전예약 시스템에 접속할 수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오후 8시 이후 신청자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접속 장애 현상이 일어났지만, 특정 링크만 알고 있으면 먼저 예약이 가능했던 것이다.

15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등에는 전날 오후 7시 30분께부터 '백신 예약이 지금 가능하다. 이미 부모님이 맞으실 백신 예약을 마쳤다'는 내용의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추가예약 시작도 전에 예약완료…"정식오픈 전에 기능점검중 접속 열려"

"오후 8시 이전에도 백신 예약 가능"
"오후 8시 이전에도 백신 예약 가능"

[커뮤니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임성호 기자 = 만 55∼59세 대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이 이틀 만인 14일 재개된 가운데 질병관리청이 공지한 개시 시점인 오후 8시 이전에도 사전예약 시스템에 접속할 수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오후 8시 이후 신청자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접속 장애 현상이 일어났지만, 특정 링크만 알고 있으면 먼저 예약이 가능했던 것이다.

15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등에는 전날 오후 7시 30분께부터 '백신 예약이 지금 가능하다. 이미 부모님이 맞으실 백신 예약을 마쳤다'는 내용의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글을 올린 이용자들은 방법을 묻는 다른 이용자들에게 "8시부터라는 걸 믿지 말고 지금 바로 여기로 들어가면 된다"며 링크 하나를 소개했다.

해당 링크를 클릭하면 질병청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 홈페이지의 '예약하기-1단계) 예약정보 입력' 페이지로 곧바로 연결됐다. 이곳에서는 아무런 문제 없이 접종자 이름과 주민등록번호, 의료기관·예약일시 등의 정보 입력이 가능했다고 커뮤니티 이용자들은 전했다.

하지만 오후 8시 전에 사전예약 시스템 홈페이지에 일반적인 방법으로 접속하면 '코로나19 접종예약 준비 중입니다. 잠시 후 7월 14일 20시부터 예약이 시작됩니다'라는 문구만 표시됐다.

즉 '대문' 격인 시스템 메인 페이지는 오후 8시 전까지 닫아 두었지만, '뒷문' 격인 예약 페이지에 직결되는 링크는 열어 둔 상태였다.

백신 사전예약 시스템 접속대기 현상
백신 사전예약 시스템 접속대기 현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뒤늦게 이런 상황을 알게 된 예약 대기자들은 불만을 토로했다. 링크로 직접 접속하는 방법을 모르면 예약 시스템 접속까지 최대 몇 시간씩 대기해야 했기 때문이다.

55∼59세 전체 접종 대상자는 약 352만4천명이다. 이들을 대상으로 한 사전예약이 처음 시작된 지난 12일 예약하지 못한 167만4천명 가운데 상당수가 동시에 예약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접속이 폭주했다.

전날 밤 부모님의 백신 예약을 위해 2시간 넘게 컴퓨터 앞에서 기다렸다는 김모(28)씨는 "1시간 전부터 메인 페이지만 켜 놓고 계속 대기했는데 누구는 줄도 안 서고 이미 예약을 마칠 수 있었다니 너무 불합리하다. 8시부터라는 약속을 어긴 것 아닌가"라며 황당해했다.

백신 접종 예약 페이지에 우회접속 할 수 있었던 상황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에펨코리아에는 지난 12일에도 포털 홈페이지에서 특정 검색어를 입력한 뒤 나온 링크로 접속하면 대기열 없이도 55∼59세 대상 백신 사전예약을 할 수 있었다는 글이 올라온 바 있다.

정우진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시스템관리팀장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정식 예약 오픈 전 서버를 재기동하고 기능 점검을 하느라 오후 7시를 조금 넘겨서부터 예약 시스템에 접속이 가능했다고 볼 수 있다"며 "메인 페이지만 접속을 막아 둔 것이어서 링크를 이용한 접속이 물리적으로 불가능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지난 12일에도 예약 시스템 과부하 방지 작업 중 사전에 접속이 가능한 문제가 일어났으리라는 것이 정 팀장의 설명이다.

그는 "예약 시스템의 보안 약점을 찾아볼 것"이라며 "이번에는 급하게 예약 시스템을 여느라 제대로 살펴보지 못한 부분이 있는 것 같은데 다음 예약 때는 비슷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조처하겠다"고 강조했다.

추진단은 전날 오후 8시 이전에 접속한 사례도 예약으로 인정한다는 방침이다.

정 팀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예약은 선착순 개념이 아니고 접종 예약을 우선적으로 진행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이득이 그렇게 크지 않다고 판단하고 있어서 이런 식으로 예약이 된 경우도 일단 유효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뒷문' 논란 자체에 대해서는 "사전예약 준비과정 중에 예약경로를 완벽하게 진행하지 못한 점에 대해 굉장히 송구하다"며 사과했다.

s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VFas-H_mo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