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기현 "찜통더위에 마스크 감옥…책임지는 사람 없어"

송고시간2021-07-15 10:46

beta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15일 코로나 4차 대유행, 백신 부족, 접종예약 사이트 마비 등을 거론하며 "K 방역에 온갖 자화자찬을 늘어놓던 문재인 정권의 민낯"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은 찜통더위 속에서 마스크 감옥에 갇혀 백신 접종 소식만 하염없이 기다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잔여백신 예약을 위해 반차를 내는 회사원도 있다고 한다"며 "더 기가 막힌 건 누구 하나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15일 코로나 4차 대유행, 백신 부족, 접종예약 사이트 마비 등을 거론하며 "K 방역에 온갖 자화자찬을 늘어놓던 문재인 정권의 민낯"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은 찜통더위 속에서 마스크 감옥에 갇혀 백신 접종 소식만 하염없이 기다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잔여백신 예약을 위해 반차를 내는 회사원도 있다고 한다"며 "더 기가 막힌 건 누구 하나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야당과 국민은 청와대 이진석 국정상황실장과 기모란 방역기획관에 방역 실패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하지만, 청와대는 온갖 궤변으로 이들을 감싸고 있다"며 "기 기획관은 컨트롤타워가 아닌 가교라면서 말장난을 친다. 국민을 놀리는 처사"라고 말했다.

이어 "이진석·기모란 두 사람이 방역 실패의 책임자가 아니라면 국정 총책임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책임져야 마땅하다"며 "집단 면역을 달성해달라는 게 국민 요구였는데, 집단 면피만 하고 있다"고 비꼬았다.

발언하는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발언하는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7.15 jeong@yna.co.kr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