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주군 서부권 세무관서 신설 가시화…행안부 심사 통과

송고시간2021-07-15 10:41

beta

울산지역 숙원사업인 울주군 서부권 세무관서 신설이 가시화됐다.

15일 울산시와 울주군 등에 따르면 동울산세무서 울주지서 신설계획이 최근 행정안전부 심사를 통과했다.

시 관계자는 "관계 기관을 여러 차례 방문하는 등 노력을 기울인 끝에 행안부 심사 통과라는 성과를 냈다"라면서 "관계 기관과 협력해 남은 절차를 잘 마무리해 울주군 서부권의 국세 행정서비스를 향상하겠다"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행정안전부
행정안전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지역 숙원사업인 울주군 서부권 세무관서 신설이 가시화됐다.

15일 울산시와 울주군 등에 따르면 동울산세무서 울주지서 신설계획이 최근 행정안전부 심사를 통과했다.

앞으로 기획재정부와 국회 심의 절차 등이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이르면 내년 4월에는 울주지서가 신설될 전망이다.

울주지서 신설은 2016년부터 지역 내 기관과 경제계 등이 줄기차게 요구해 왔던 사안으로, 그동안 행안부 심사 문턱에서 번번이 좌절됐다.

현재 울주군 범서·언양·삼남읍 등 서울산권은 북구에 있는 동울산세무서가 관할하고 있어, 주민들이 먼 거리를 오가며 불편을 겪고 있다.

이에 시와 군, 지역 정치권 등은 ▲ 관할 세무서의 원거리 위치에 따른 울주군 서부권 주민의 불편 ▲ 울산이 광역시 중 국세·납세 인원·사업자 규모가 2번째인데도 세무서 수가 가장 적은 점 ▲ KTX 역세권 복합특화단지 조성과 도시개발 가속화에 따른 국세 수요 급증 등을 근거로 내세우며 중앙부처를 상대로 울주지서 설치 당위성을 강조했다.

시 관계자는 "관계 기관을 여러 차례 방문하는 등 노력을 기울인 끝에 행안부 심사 통과라는 성과를 냈다"라면서 "관계 기관과 협력해 남은 절차를 잘 마무리해 울주군 서부권의 국세 행정서비스를 향상하겠다"라고 밝혔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