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월 "향후 몇달간 물가 높을 것…통화정책 바꾸려면 멀었다"

송고시간2021-07-14 23:42

beta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를 이끄는 제롬 파월 의장은 14일(현지시간) "물가상승률이 현저히 높아졌고, 향후 몇 달 동안 계속 높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연준의 반기 통화정책 보고서 제출을 위한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청문회 출석에 앞서 이 같은 서면 발언을 배포했다.

이날 파월 의장의 발언은 미 노동부가 발표한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보다 5.4% 급등해 인플레이션 공포를 되살린 지 하루 만에 나와 더욱 주목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의회 출석 앞서 서면발언…6월 생산자물가는 7.3% 급등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제롬 파월 연준 의장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를 이끄는 제롬 파월 의장은 14일(현지시간) "물가상승률이 현저히 높아졌고, 향후 몇 달 동안 계속 높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연준의 반기 통화정책 보고서 제출을 위한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청문회 출석에 앞서 이 같은 서면 발언을 배포했다.

다만 파월 의장은 물가상승률이 여러 달 고공행진을 벌이다 "이후 누그러질 것"이라며 인플레이션 압력이 '일시적'일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큰 틀에서 유지했다.

파월 의장의 언급에 대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최소 올해는 높은 물가상승률이 지속될 것이라는 관측으로 풀이했고, AP통신은 물가상승세가 예측했던 것보다 더 크고 지속적일 것이라는 명확한 인정이라고 해석했다.

특히 파월 의장이 3주 전 하원 청문회에서 향후 물가상승률이 연준 목표치인 2%로 "다시 떨어질 것"이라고 자신한 것과 달리 이날 서면 발언에서는 목표치 달성 여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전망하지 않았다고 AP는 지적했다.

이날 파월 의장의 발언은 미 노동부가 발표한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보다 5.4% 급등해 인플레이션 공포를 되살린 지 하루 만에 나와 더욱 주목된다.

그러나 파월 의장은 "병목 현상 등으로 생산이 줄어든 분야에서 강한 수요까지 나타난 것이 일부 상품과 서비스 가격을 특히 급격하게 끌어올렸다"며 몇몇 특정 분야가 소비자 물가 상승을 주도했다는 점을 지적했다. 노동부에 따르면 6월 CPI 상승분의 3분의 1은 중고차 가격 급등 때문이다.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시작과 금리인상 시점에 관해서는 "아직 '상당한 추가 진전'의 기준까지는 갈 길이 멀다"며 시장을 안심시켰다.

경제 상황이 더 좋아져야 연준이 초완화적 통화정책을 수정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CNBC방송은 전했다. 연준은 경기 부양을 위해 매달 1천200억달러 규모의 자산을 매입하고 '제로금리'를 유지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파월 의장은 "노동시장 여건이 계속 향상되고 있지만 여전히 갈 길이 멀다"며 고용 회복이 아직 충분하지 않다는 시각을 보였다.

전체적인 경제 상황에 대해 파월 의장은 "수십 년 만에 가장 빠른 속도의 성장을 기록할 전망"이라며 가계, 기업, 금융기관 모두 상당히 건전한 상태라고 평가했다.

한편, 파월 의장의 서면 발언이 공개된 직후 미 노동부가 발표한 6월 생산자물가지수(PPI)는 전월보다 1.0%, 전년 동월보다 7.3% 각각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은 2010년 이후 11년 만의 최고치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