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달 철수하는 'LG폰' 인력 3천300명, 18%가 계열사로 이동

송고시간2021-07-15 06:01

beta

LG전자[066570]가 이달 31일 자로 모바일 MC사업본부를 전면 철수하는 가운데 4월부터 진행해온 MC사업본부 소속의 인력 재배치가 최근 마무리됐다.

3천명이 넘는 대규모 인력이 본사와 자회사로 이동한 가운데 별다른 잡음 없이 성공적으로 사업·인력 재편을 마쳤다는 평가가 나온다.

15일 LG전자와 LG그룹 등에 따르면 MC사업본부 약 3천300명 가운데 18%에 이르는 약 600명이 LG그룹 계열사로 이동한 것으로 집계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600명중 300명이 LG에너지솔루션 행…2천700명은 LG전자 잔류

사업 종료 앞두고 MC사업부 인력 재배치 잡음 없이 마무리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LG전자[066570]가 이달 31일 자로 모바일 MC사업본부를 전면 철수하는 가운데 4월부터 진행해온 MC사업본부 소속의 인력 재배치가 최근 마무리됐다.

3천명이 넘는 대규모 인력이 본사와 자회사로 이동한 가운데 별다른 잡음 없이 성공적으로 사업·인력 재편을 마쳤다는 평가가 나온다.

여의도 LG 사옥 [연합뉴스 자료사진]

여의도 LG 사옥 [연합뉴스 자료사진]

15일 LG전자와 LG그룹 등에 따르면 MC사업본부 약 3천300명 가운데 18%에 이르는 약 600명이 LG그룹 계열사로 이동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 LG화학[051910]에서 분사한 LG에너지솔루션에 이중 절반인 300명가량이 연구인력 등으로 입사했고 LG유플러스[032640]와 LG디스플레이[034220], LG이노텍[011070], LX세미콘[108320](전 실리콘웍스) 등에 나머지 300명이 배치됐다.

신설 회사인 LG에너지솔루션은 당초 경력 채용에 나서야 했던 부족 인력을 MC사업본부에서 이동한 인력으로 상당수 채운 것으로 알려졌다.

대상자의 82%에 달하는 2천700명은 LG전자 내에 재배치됐다.

일반 사업본부에는 300∼500명이 충원된 가운데 사업실적이 가장 좋은 생활가전(H&A) 본부가 가장 많은 인원을 선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구개발을 맡고 있는 CTO(Chief Technology Office) 부문에는 사후서비스 지원인력을 포함해 약 800명이 이동했다. 이달 출범한 전기차 파워트레인 합작법인인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은 MC사업본부의 50명을 새 직원으로 맞았다.

LG전자는 이번 인력 재배치를 진행하면서 경력사원 채용 때처럼 공식적인 모집 절차를 거쳤다. 대상자 누구에게나 균등하고, 동등한 기회를 줘야 한다는 원칙에서다.

일반 사무직의 경우 직원들의 직무역량과 개인 의사를 최대한 반영하기 위해 희망업무를 6지망까지 신청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이를 위해 LG전자 내 다른 사업본부와 계열회사의 인력 수요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뒤 적임자를 배치했다.

이달 말 최종 사업을 종료하는 LG전자의 스마트폰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달 말 최종 사업을 종료하는 LG전자의 스마트폰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LG전자 관계자는 "인력 재배치 과정에서 퇴사한 경우는 극히 드물었고, 대부분이 사내 또는 계열사 배치를 희망했다"며 "이번 사업재편과 인력 재배치를 통해 핵심 사업과 미래 사업의 역량을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다.

재계에서는 LG전자가 수조원 규모의 사업을 청산하고 3천명이 넘는 대규모 인력을 재배치하는 과정에서 흔히 나타나는 임직원 반발이나 잡음이 거의 없었던 것을 두고 이례적이라는 반응이 나왔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MC사업부가 시장의 추측대로 베트남 등 해외 기업에 팔렸다면 그 과정에서 직원들의 반발도 만만치 않았을 것"이라며 "조기에 사업 철수쪽으로 결론내고, 그룹 차원에서 고용 유지 원칙을 실천함에 따라 인력 배치가 순탄하게 마무리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