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석열 "中, 사드 철회 주장하려면 자국 레이더 철수부터"(종합)

송고시간2021-07-14 21:56

beta

야권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4일 중국이 반대하는 사드(THAADㆍ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에 대해 "명백히 우리의 주권적 영역"이라고 선을 그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공개된 언론 인터뷰에서 "중국이 사드 배치 철회를 주장하려면 자국 국경 인근에 배치한 장거리 레이더 먼저 철수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의 외교·안보는 공고한 한미 동맹으로부터 출발해야 한다"며 "그런데 문재인 정부는 한미 관계를 변수로 만들어 버렸다"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동훈, 없는 말 지어낼 사람 아냐…수사악용 놀랍다"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야권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4일 중국이 반대하는 사드(THAADㆍ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에 대해 "명백히 우리의 주권적 영역"이라고 선을 그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공개된 언론 인터뷰에서 "중국이 사드 배치 철회를 주장하려면 자국 국경 인근에 배치한 장거리 레이더 먼저 철수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의 외교·안보는 공고한 한미 동맹으로부터 출발해야 한다"며 "그런데 문재인 정부는 한미 관계를 변수로 만들어 버렸다"고 비판했다.

이어 "공고한 한미 동맹의 기본 위에서, 가치를 함께 공유하는 국가들과 협력 관계를 강화해야 한다"며 "이렇게 다져진 국제적 공조와 협력의 틀 속에서 대중국 외교를 펼쳐야 수평적 대중 관계가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치열한 국제 경쟁이 총칼 아닌 반도체로 대체되는 현실에서 더는 전략적 모호성 운운하며 애매한 입장만 견지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은 JTBC 인터뷰에서는 여권의 정치공작 의혹을 제기한 이동훈 전 캠프 대변인에 대해 "없는 말 지어내서 할 사람은 아니라고 보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저에 대한 공격들이 다방면에서 들어올 것으로 예상은 했지만, 수사를 악용해 이런 일이 있었다는 것에 대해서는 저도 놀랐다"고 했다.

여권 인사로부터 'Y(윤석열)를 치고 우리를 도우면 금품수수 혐의를 없던 일로 만들어주겠다'는 회유를 받았다는 이 전 대변인 주장에 힘을 실은 셈이다.

윤 전 총장은 "이 전 대변인 본인이 자기 명예를 걸고 얘기한 것"이라며 "혐의 내용이 제가 정치 선언을 하던 6월 29일 공개된 부분도 많은 의혹을 낳게 하는 것 아닌가 생각하고 있다"라고도 했다.

윤 전 총장은 최근 지지율 하락세에 대해 "수치는 그 전부터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며 "큰 추세에 관심을 두고 국민 여론을 살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부인 김건희 씨에 집중된 검증 시도와 관련, "공직에 출마하는 사람은 저 윤석열 본인이기 때문에, 저의 능력과 도덕성을 검증하는 데 필요하고, 팩트에 기초한 것이라면 그에 대해서 얼마든 설명할 용의가 있다"고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야권에서 자신의 '대안'으로 꼽히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 대해선 "최 전 원장과 단일화 문제라든지 그의 정치 행보에 대해서는 지금 언급할 이유가 없다"며 말을 아꼈다.

윤석열 "中, 사드 철회 주장하려면 자국 레이더 철수부터"(종합) - 1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