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년부터 울산-경남 혁신도시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 광역화

송고시간2021-07-15 06:00

beta

내년부터 울산광역시와 경상남도 소재 학교 출신들이 양 지역에 소재한 혁신도시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에 자유롭게 도전할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4일 울산시와 경남도가 지역인재 채용 광역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그동안 울산지역 학생들은 울산에 있는 공공기관 7곳에서만, 경남 학생들은 경남에 있는 기관 10곳에서만 지역인재 채용 혜택을 봤지만 광역화를 통해 내년부터는 총 17개 기관에서 지역인재 채용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내년부터 울산광역시와 경상남도 소재 학교 출신들이 양 지역에 소재한 혁신도시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에 자유롭게 도전할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4일 울산시와 경남도가 지역인재 채용 광역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지역인재 의무채용 제도는 지역 대학의 역량 강화를 위해 혁신도시에 이전한 공공기관들이 이전 지역 시·도의 대학·고교 졸업자를 목표 비율만큼 채용하도록 하는 제도다.

하늘에서 본 진주 혁신도시
하늘에서 본 진주 혁신도시

[진주시 제공]

두 지역은 2017년부터 채용 광역화를 추진해 오다 국토부 주관으로 4년간 협의 끝에 광역화에 합의했다.

업무협약을 계기로 울산·경남 지역은 지역인재 혜택을 더욱 폭넓게 누릴 수 있게 됐다.

그동안 울산지역 학생들은 울산에 있는 공공기관 7곳에서만, 경남 학생들은 경남에 있는 기관 10곳에서만 지역인재 채용 혜택을 봤지만 광역화를 통해 내년부터는 총 17개 기관에서 지역인재 채용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공공기관들도 특정 대학 출신의 편중 현상을 우려하며 광역화를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다.

국토부는 울산-경남 지역의 채용범위 광역화에 관한 구체적인 내용을 정해 혁신도시법 시행령 개정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렇게 되면 내년 1월부터 양 지역의 광역화 채용이 시행될 수 있다.

울산혁신도시에는 한국석유공사, 한국동서발전, 한국에너지공단, 한국산업인력공단 등이 있고 경남(진주)혁신도시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 국토안전관리원, 한국남동발전, 한국승강기안전공단 등이 있다.

앞서 광역화된 곳은 광주·전남, 대구·경북, 대전·충청권 등이 있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