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준석, 'GX 음악속도 제한'에 "이해불가…화난다"

송고시간2021-07-14 19:11

beta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4일 실내 체육시설 운영자들을 만나 "과학적으로 이해되지 않는, 차라리 문을 닫으라는 것 아닌가 하는 (방역) 규제들은 재검토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한기호 사무총장, 김용태 최고위원 등과 함께 강원도 원주의 한 체육관에서 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최근 거리두기 4단계 조치에 포함된 '그룹운동(GX) 음악속도 100∼120 BPM'규정을 거론하며 "과학적이지 않은 기준은 불공정하기 때문에 많은 사람을 당혹스럽게 하고 화나게 한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준석, 강한 대표
이준석, 강한 대표

(원주=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4일 강원 원주시의 한 체육관에서 열린 코로나19 피해 대책 마련을 위한 실내체육인 간담회에서 글러브를 낀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7.14 yangdoo@yna.co.kr

(원주=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4일 실내 체육시설 운영자들을 만나 "과학적으로 이해되지 않는, 차라리 문을 닫으라는 것 아닌가 하는 (방역) 규제들은 재검토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한기호 사무총장, 김용태 최고위원 등과 함께 강원도 원주의 한 체육관에서 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최근 거리두기 4단계 조치에 포함된 '그룹운동(GX) 음악속도 100∼120 BPM'규정을 거론하며 "과학적이지 않은 기준은 불공정하기 때문에 많은 사람을 당혹스럽게 하고 화나게 한다"고 지적했다.

대화하는 이준석-정문홍
대화하는 이준석-정문홍

(원주=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4일 강원 원주시의 한 체육관에서 열린 코로나19 피해 대책 마련을 위한 실내체육인 간담회에서 정문홍 로드FC 회장과 대화하고 있다. 2021.7.14 yangdoo@yna.co.kr

간담회에 참석한 스피닝 강사는 이 대표에게 "(배경음악을) 120 BPM 이하로 하면 페달링 박자를 놓치게 돼 바른 자세로 운동하기가 어렵다. 부상 위험도 커진다"며 "수업을 하지 말라는 무언의 압박 같은 느낌"이라고 토로했다.

이 대표는 "확진자 수를 기반으로 한 통제식 방역이 어디까지 유지될 수 있을지 근본적 고민을 하고 있다"며 "이 기준을 유지하면 경제활동을 붕괴시킬 수 있겠다고도 고민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MMA(종합격투기) 링 위에 올라 글러브를 착용한 채 정문홍 로드FC 회장의 설명을 듣기도 했다.

이날 이 대표는 취임 후 처음으로 강원도에서 현장 일정을 소화했다.

오전에는 작년 수해 지역인 철원 이길리를 방문했고, 오후에는 강원도당 산하 정책기구인 '강원미래연구원' 관계자를 만나 강원도의 발전 방향을 논의했다.

한편, 이 대표는 앞으로 당 대선 대선후보의 공약을 준비하는 '대선공약기구'를 내달 출범시키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 대표는 "정책과 정무를 잘 알고 계신 분을 대표자로 내정했다. 기구가 출범하면 (인선을)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